[위크엔드스토리①]연봉효율로 본 2018시즌, 가장 경제적인 야구를 한 팀은?

    기사입력 2018-10-12 06:25:18

    넥센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2018 프로야구 경기가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두산이 13-2의 승리를 거두며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었다. 경기 후 선수단이 그라운드에서 우승기념 모자를 던지며 기뻐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9.25/

    프로야구 구단도 엄연한 기업이다. 이익(성적, 입장 및 마케팅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서 비용(연봉, 운영비 등)을 지출하는 경영 활동을 한다. 효율적인 경영 활동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다. 국내 구단 중에 넥센 히어로즈를 제외하고, 금전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구단은 없다. 실질적으로 완전한 '프로화'가 이뤄지지 않아 대부분 적자 운영을 면치 못하는 신세라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그렇다면 비용 대비 성적은 어떻게 나고 있을까. 이 부분에 관해서는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 같다. '연봉효율'이라는 지표를 통해서다. 팀이 '1승'을 하는 데 얼마의 연봉을 썼는 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외국인 선수 연봉을 제외한 국내 선수들의 총 연봉을 기준으로 한다. 1승당 지출 연봉이 적을 수록 효율적으로 선수단을 운영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2018년 페넌트레이스가 종료를 앞두고 있다. 팀별로 1~4경기 밖에 남지 않았다. 일요일(14일) 부산에서 롯데-두산전이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다. 때문에 현재 시점에서 '2018시즌 연봉효율' 계산이 가능하다.

    2018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KIA 선수들이 4:4 동점 상황이 이어지는 9회말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10.07/

    성적은 연봉 순이 아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해 초 개막에 앞서 각 구단별 연봉 현황 등이 수록된 자료를 발표했다. 여기에 표기된 국내 선수 총 연봉을 일단 기준점으로 삼는다. 10개 구단 선수들의 연봉 총액은 788억9100만원이었다. 지난해(756억3200만원)보다 32억5900만원(약 4.31%)이 증가했다.

    구단 별로는 2017년 한국시리즈 우승팀인 KIA 타이거즈의 연봉 총액이 가장 높았다. 올해 소속 선수 연봉으로 110억을 지출했다. 우승 프리미엄의 영향으로 대부분 선수들의 연봉이 인상된 결과다. 2위는 101억1200만원을 쓴 롯데 자이언츠였다. 두 구단이 총액 100억원을 넘겼다. 여기에 89억9900만원을 쓴 한화 이글스까지 '총 연봉 빅3'로 분류된다.

    반면 KT 위즈는 55억7400만원을 써 연봉 지출 규모가 가장 적었다. KIA의 절반 수준이었다. 55억8200만원을 지출한 NC 다이노스가 총 연봉 규모 9위, 59억8500만원을 쓴 넥센 히어로즈가 8위로 '스몰마켓 트로이카'를 형성했다.

    2018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넥센 김하성이 10회말 1사 만루에서 역전 끝내기 안타를 치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9.19/

    연봉효율 1위는 넥센, 실질적 '위너'는 두산

    이런 총 연봉과 올해 각 팀이 거둔 승수로 '연봉효율'을 계산해보자. 그러면 어떤 팀이 가장 효율적인 시즌을 치렀는 지 드러난다. 결국 '성적은 연봉 순이 아니다'라는 게 입증된다. 10일 기준으로 봤을 때 연봉효율 1위 구단은 넥센이다. 142경기에서 74승(68패)를 거둬 1승당 8087만원(천원 단위 이하 절사)의 연봉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두산 베어스다. 두산은 올해 연봉 총액 76억300만원으로 전체 6위였다. 하지만 올 시즌 개막 후 한번도 리그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으며 페넌트레이스 우승을 거머쥐었다. 10일까지 140경기에서 90승을 따내 1승당 약 8447만원의 연봉을 쓴 것으로 계산된다. 비록 연봉효율 수치에서 넥센에 약간 뒤져 2위지만, 실질적인 '저비용 고효율 위너'는 두산이라고 할 수 있다. 넥센도 포스트시즌 진출에는 성공했지만, 두산은 우승을 했다.

    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한화가 롯데에 7대 6으로 승리했다. 역전패에 아쉬움이 남는 롯데 선수들. 대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0.03/

    가을행 외나무 다리서 만난 연봉효율 최하위 KIA&롯데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을 쓰면서도 좋은 성적을 낸 두산과 넥센의 팀 운영은 분명히 높이 평가받아야 한다. 두 팀은 팀내 경쟁 구도가 활성화 되어있어 젊은 유망주가 계속 성장해 두터운 팀 뎁스를 구축한다는 공통점이 발견된다. 그러다 보니 굳이 비싼 돈을 들여 선수를 영입하지 않더라도 성적이 나는 '저비용 고효율' 구조를 만들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KBO리그의 대표적인 인기팀이자 '빅마켓 구단'인 KIA와 롯데는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다. 일단 이들은 총연봉 1, 2위임에도 연봉효율은 최저였다. 10일 기준, KIA의 연봉효율 지표는 1억5942만원으로 나온다. 10개 구단 중에서 1승을 거두는 데 가장 많은 돈을 쓴 것이다. 넥센의 두배에 가깝다.

    롯데 역시도 비슷하다. 연봉 총액 101억1200만원의 롯데는 66승을 따냈다. 1승에 소요된 연봉은 1억5321만원 꼴이다. 결국 총연봉 1, 2위가 연봉효율 10위와 9위에 오르는 흥미로운 구조가 만들어졌다. 그런데 이렇게 '비효율 운영'의 대표적인 두 팀이 현재 마지막 남은 포스트시즌 티켓 1장을 놓고 혈투를 벌이고 있다는 점 역시 흥미롭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