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사 업데이트로 본 리니지M의 '현재와 미래'

    기사입력 2018-10-01 07:34:51




    엔씨소프트가 '리니지M'에 신규클래스 투사와 라스타바드 업데이트를 단행, 활력을 불어넣고 있어 향후 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 출시 전과 후로 나뉜다. 리니지M 등장 전까지만 해도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이 경쟁하며 다양성을 보였는데, 리니지M의 등장과 함께 MMORPG와 인기 IP에 특화된 게임들의 출시가 줄을 이었기 때문이다.

    지난 1년간 독보적인 매출을 올리며 엔씨소프트와 모바일게임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리니지M은 1주년을 기해 업데이트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기존 리니지와 차별화를 둘 것을 선언한 이후 선보인 신규클래스 총사와 이번에 투사 업데이트로 리니지M은 빠르게 콘텐츠를 채워나가고 있다.




    지난 총사에 이어 이번에 새롭게 더해진 투사는 향후 리니지M의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리니지M에 리니지에 없었던 클래스를 더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원했던 유저들에게 신선함으로 느껴질 가능성이 높다. 또한 월드던전 라스타바드는 그 동안 부족했던 파티 플레이의 풍부함을 더했다.

    특히, 투사 클래스는 기존 클래스의 단점을 보완하고 모바일에 특화된 클래스로 선보이는데 성공했다. 확실한 물리 대미지 방어 스킬로 근거리 특화 캐릭터로 맞춰져 밋밋한 게임 플레이에 활력을 더했다.

    다만,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 이벤트와 복귀 유저 보상마저 결제가 필요한 게임 구조는 아쉬움을 남기며 수정될 필요성이 보였다. 신규 서버에 집중돼 방치되고 있는 기존 서버들과 여전히 기약 없는 유저간 거래 시스템은 뇌관으로 남았다.




    때문에 리니지M을 둘러싼 논란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리니지M은 새로운 콘텐츠를 더하면서 모바일 MMORPG의 가치와 게임의 다양성을 높이는데 성공했지만 여전히 부담스러울 수 있는 과금구조와 하드코어한 성장이 필요해 가볍게 즐기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니지M은 앞으로 2~3년간 모바일시장의 화제의 중심에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 다소 하드코어한 게임 구조에도 불구하고 리니지를 즐겨왔던 유저들의 탄탄한 팬텀은 다른 게임에서 따라오기 쉽지 않으며, 리니지에 없었던 콘텐츠들이 모바일에 등장하는 부분은 팬들의 관심을 모으기에 충분하다.

    이번 투사는 원작 리니지 용기사의 커스터머이징 캐릭터로 리니지 팬들도 투사가 어떻게 표현되었고 능력이 어떠한지에 관심을 가질 정도이다.

    앞으로의 리니지M은 기존 클래스의 리뉴얼과 신규 클래스를 추가하며 함께 하는 콘텐츠를 늘려나가는 등 콘텐츠 위주의 서비스가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신규 클래스는 기존 클래스를 넘어서는 동시에 모바일에 특화된 방향으로 등장할 확률이 높고 콘텐츠는 길드 중심의 경쟁 콘텐츠에 무게를 둘 것으로 예상된다.

    리니지M은 게임을 즐기고 있는 유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기존 유저들의 탄탄한 지지 속에 서비스의 결속력이 필요하고 새롭게 등장할 콘텐츠 역시 현재의 유저들의 기반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여전히 리니지M의 독주가 지속되고 있지만 시장의 변화와 도전은 급격하게 찾아오는 만큼 엔씨소프트는 그에 대한 대비를 지금부터라도 차근히 이어가야 한다. 리니지란 강력한 IP를 바탕으로 진행 중인 도전이 리니지와 리니지M에서 얼마나 파워를 낼 수 있을지 앞으로 팬들은 물론 모바일시장의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김도아 게임인사이트 기자 kda@gameinsight.co.kr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