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로이칼럼]일본코치연수 정대현은 좋은 조언자가 되고 싶어한다

    기사입력 2018-09-18 07:23:32

    최근 세이부 2구장에서 만난 다카쓰 신고 야쿠르트 2군 감독(오른쪽)과 세이부에서 코치연수중인 정대현. 사진제공=무로이 마사야

    2008년 9월 2일에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히어로즈-SK 와이번스전. 10일 전 끝난 베이징올림픽 야구대표팀 금메달의 주역인 SK 정대현이 마운드에 올랐다. 이어진 8회말에는 한미일 통산 300세이브를 넘긴 히어로즈의 일본인 투수 다카쓰 신고가 등판했다. 정대현과 다카쓰, 국제대회와 해외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한 한일 대표 마무리 투수가 KBO리그에서 대결한 순간였다.

    10년이 흘러 40세가 된 정대현과 50세의 다카쓰가 지난주 세이부 제2구장에서 재회했다. 세이부 라이온즈와 야쿠르트 스왈로즈 2군의 공식전에 앞서 만났다. 야쿠르트 2군 감독인 다카쓰는 인사를 하러 온 정대현을 보고 "아! SK의…"라고 한 뒤, 손을 내려 손바닥을 뒤집으면서 언더핸드인 정대현의 투구 동작을 보여주고 반갑게 악수했다.

    지난해 현역에서 은퇴한 정대현은 올 시즌 초부터 세이부에서 코치연수중이다. 정대현과 다카쓰는 모두 싱커를 주무기로 하는 사이드암형 기교파 마무리로 활약했다. 젊은 시절에 두드러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다가, 프로에서 만난 이들의 조언 덕분에 일류 선수로 성장한 점도 똑 같다.

    다카쓰는 "노무라 가쓰야 감독과 후루타 아쓰야 포수의 조언이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 지 모르겠다"고 했다.

    정대현도 프로 3년차에 들은 조언을 계기로 밝은 미래를 열었다.

    "2년차까지 멘탈이 흔들이고 성적도 안 좋아 압박이 심했다. 타자를 압도할 무기가 없는데 어떻게 이길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래서 오키나와 캠프 때 전력분석원인 김정준 과장(현 SBS 해설위원) 방을 찾아갔는데, 그 때 들은 말이 내 뒤통수를 때렸다."

    '타자는 네가 던지는 공을 머리에 그리며 대비를 한다. 너도 거기에 맞춰서 준비를 해라.'

    "간단한 얘기였다. 내 싱커를 두고 타자가 계산해 타격을 한다면 그 것 보다 많이 떨어지거나 포인트를 앞뒤로 가져가면서 변화를 주면 된다는 말이었다. 그 말 한마디가 나에게 뿌리가 되고 나무가 되고 열매를 맺었다. 나에게 제일 큰 영향을 준 말이었다"

    정대현은 현역 때 말이 많지 않고 표정변화도 없는 편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활기차고 밝은 얼굴로 현역 시절을 되돌아봤다. 그는 젊은 투수들에게 도움이 되는 지도자가 되기 위해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정대현은 "선수에게 문제가 왔을 때 몸상태에 따라서 해결하는 방법이나 발전하는 계기를 알려주면서, 어려움을 딛고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했다.

    한편, 지도자의 길에 들어선 지 7년째인 다카쓰는 선수육성에 관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1군 감독 후보로 거론될 정도로 지도력을 인정받고 있다.

    정대현은 "나도 언젠가 감독이 되고 싶다"고 했다. 수많은 영광의 기쁨과 5번의 수술이라는 아픔을 아는 그는 좋은 조언자가 되기 위해 일본에서 노력중이다.

    <무로이 마사야 일본어판 한국프로야구 가이드북 저자>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