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U17팀 매탄고, J리그 U-17 챌린지컵 준우승 차지

    기사입력 2018-09-17 17:33:57






    수원 삼성 산하 유소년팀 매탄고(수원 U-17팀)가 K리그 유스팀 대표로 출전한 '2018 J리그 U-17 챌린지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8 J리그 U-17 챌린지컵은 일본 오사카에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일본 J리그 산하 유소년 7개팀을 포함해 한국 대표 수원 삼성, 스페인 대표 레알 소시에다드, 브라질 대표 상파울루등 총 10개팀이 참가했다.

    5개팀씩 2개조로 나뉘어 1라운드 로빈 형식으로 조별리그를 진행한 뒤 각 조의 팀이 서로 맞붙어 결승 진출팀과 대회 최종 순위를 결정짓는 순위결정전을 치렀다.

    매탄고는 2018년 K리그 U-17 챔피언십 우승팀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대회 이틀 전인 13일부터 일찌감치 일본 오사카에 도착해 몸을 만든 매탄고는 초청팀 자격으로 참가하고도 결승 진출까지 일구며 한국 K리그의 저력을 입증했다.

    상파울루, 세레소 오사카, 쇼난 벨마레, 오이타 트리니타와 함께 B조에 편성된 매탄고는 대회 첫날인 15일 오이타와 세레소를 상대로 각각 4대1의 스코어로 승리하며 가볍게 출발했다. 16일에는 상파울루에 1대5로 패하고, 쇼난과 0대0으로 비겼지만 조 2위를 차지하며 토너먼트 진출에 성공했다.

    매탄고는 17일 오전 감바 오사카와 펼친 결승 진출 토너먼트에서 3대1로 승리하며 결승행에 성공했다. 브라질의 명문 상파울루와 다시 한 번 결승에서 맞붙은 매탄고는 조별리그 대패의 아픈 기억을 복수하기 위해 전력으로 맞붙었지만 0대2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J리그와 유소년 교류협력 MOU를 체결한 K리그는 지난 2018년 K리그 유스 챔피언십에 J리그 2개팀을 초청해 대회를 치렀다. J리그 역시 이번 9월 오사카 대회를 비롯, 오는 12월 나가노 대회에는 울산 U-17팀을 초청해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