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Day '하나뿐인 내편', 미리 보는 관전 포인트 #최수종 #공감

    기사입력 2018-09-15 09:48:2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올 하반기 안방극장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이 마침내 서막을 연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오늘(15일) 저녁 7시 55분, 본격적인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킬링'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 최수종표 '명품연기'의 부활

    이름 석 자 만으로도 독보적 존재감을 발휘하는 최수종의 전격 공중파 드라마 컴백은 '하나뿐인 내편'을 향한 가장 강력한 관심요인 중 하나다.

    게다가 '드라마의 왕좌'로 손꼽히며 국민드라마로써 정통성을 꾸준히 이어온 KBS 주말드라마라는 배경과 맞물리며 그가 펼쳐낼 '명불허전' 명품연기를 기대하는 대중의 시선이 어느 때보다 뜨거운 것이 사실.

    자신에게 씌워진 허물이 행여 하나뿐인 딸의 인생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본인의 존재를 철저히 숨기고 살아가는 아버지 '강수일' 캐릭터의 진정성, 굴곡 많은 삶의 이면 등이 시청자들의 감성과 어떻게 용합되며 감동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최수종은 "가정을 살리기 위해 벌어진 우발적 사건으로 인해 불행의 길로 접어든 아버지의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 고 출연배경을 밝히며 "처음으로 아버지다운 아버지 역할을 한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최수종은 이어 "연기자가 궁금하면 작품이 히트한다고 하는데 앞으로 어떻게 스토리가 전개될지 나 또한 많이 궁금하다" 며 "지금까지의 주말극을 한 차원 뛰어넘어 재미와 감동과 웃음과 눈물, 모든 것이 함께하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제작진은 물론 배우들 역시 노력하고 있다" 고 덧붙이며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 '믿.보.조' 케미가 그려낼 환상의 시너지

    명실상부 '믿.보.조(믿고 보는 조합)'의 만남이다.

    '드라마의 왕' 최수종을 비롯해 정재순, 박상원, 차화연, 이혜숙, 임예진, 진경 등 관록 있는 배우들과 '긍정의 아이콘' 유이, 이장우, 윤진이, 정은우, 나혜미, 박성훈 등 개성 넘친 젊은 배우들의 조화는 역대급 캐스팅으로 부각되며 방송 전부터 숱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뛰어난 필력과 바탕으로 안방극장에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 모두 사로잡았던 김사경 작가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극대화시키는 섬세한 연출로 정평난 홍석구 감독의 만남 역시, '웰메이드 주말극' 탄생의 기폭제가 되고 있다.

    제작진은 "김사경 작가의 탄탄한 대본 아래, 명품배우들의 열연이 홍석구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을 통해 살아 숨 쉬며 완벽한 시너지를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 고 전했다.

    # 핵심키워드는 바로 '공감'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세대 불문 코드' 작품의 가장 큰 화두는 무엇보다 '공감'이다.

    '하나뿐인 내편' 또한 특정 계층에 국한되지 않고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감' 키워드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제작발표회 당시,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은 "KBS 주말드라마는 가족드라마, 휴먼드라마, 정통드라마로써 드라마 본연을 다하는 동시에 시대상과 트렌드를 반영,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감동을 전하는 역할을 해왔다" 며 "'하나뿐인 내편' 역시,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바탕으로 남녀노소 모든 세대에게 신선하고 따뜻한 이야기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고 전했다.

    홍석구 감독 역시, "28년 만에 나타난 친아버지와 딸의 이야기를 기본 축으로 강한 서사를 지닌 한편, 다양한 연령대의 '알콩달콩' 사랑이야기도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며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다" 고 공감 측면을 강조하기도 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무슨 일이 있어도 내 손을 잡아줄 단 한 사람, 내편이라는 솔깃하면서도 정감 넘친 키워드를 전면에 배치, 가족은 물론 친구, 연인 등에 이르기까지 공감요소를 확장시키는 한편, 시청자들의 정서에 보다 가깝게 다가가며 안방극장에 새로운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