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15일 NC전 선발 린드블럼 아닌 허준혁 왜?

    기사입력 2018-09-14 21:58:25

    2018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1회 두산 린드블럼이 SK 한동민의 타구에 맞은 후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9.09/

    두산 베어스 조쉬 린드블럼이 왜 선발로 나서지 않게 된 것일까.

    두산은 14일 KT 위즈전 후 15일 NC 다이노스전 선발로 좌완 허준혁을 예고했다. 4연승을 달리며 정규시즌 우승 매직넘버를 지워가고 있는 두산인데, 제대한지 얼마 되지 않고 올시즌 1군 기록이 없는 허준혁이 갑자기 선발로 등판하게 됐다.

    이유가 있었다. 원래 로테이션대로라면 조쉬 린드블럼이 나서야 하는데, 린드블럼은 지난 9일 SK 와이번스전에서 공을 던지다 우측 정강이에 타구를 맞았다. 그 후유증이 있어 이번 등판은 건너 뛰게 됐다. 큰 부상은 아니라 다음 턴에는 선발로 던질 예정이다.

    허준혁은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11일 전역했다. NC전에 맞춰 등록을 할 예정이다. 올해 퓨처스리그 경기에서는 20경기 5승7패 평균자책점 5.05를 기록중이었다.


    잠실=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