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선수 은퇴후 미래를 위해!' 체육인지원센터 오픈

    기사입력 2018-09-13 16:59:50 | 최종수정 2018-09-13 17:24:32

    사진제공=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 개소식에 참가한 대한장애인체육회 인사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장애인체육회

    사진제공=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이하 장애인체육회)가 13일 서울 송파구 문정법조타운 내 H비즈니스파크 3층에 장애인 체육인, 전현직, 은퇴선수들의 복지향상을 위한 보금자리, '체육인지원센터'의 문을 활짝 열었다.

    체육인지원센터는 향후 장애인선수 권익보호, 진로상담 및 은퇴선수 일자리 지원 및 교육 등 전현직 체육인들의 복지향상을 위한 통합적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명호 장애인체육회장, 장향숙 장애인체육회 고문, 용필성 문체부 장애인체육 과장, 정진완 이천훈련원장, 홍석만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 선수위원 등 장애인 체육계 인사들과 한사현(휠체어농구) 고희숙(양궁) 김선미(펜싱) 등 선수들이 함께했다. 장애인선수들의 현재뿐 아니라 은퇴후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지원하는 의미있는 첫 발걸음이 시작됐다. 체육인지원센터 개소식에서 장애인체육인들이 손하트 포즈를 취하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사진제공=대한장애인체육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