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 에비앙 첫날 4언더파 '순조'…박성현, 6오버파 '흔들'

    기사입력 2018-09-14 07:56:22

    [LG전자 제공]

    [LG전자 제공]

    [LG전자 제공]

    유소연(28)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을 순조롭게 시작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공동 선두인 마리아 토레스(푸에르토리코),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에 2타 뒤진 공동 4위다.

    오후에 경기를 시작한 유소연은 초반 파 행진을 이어가다 6·7번, 9·10번, 15·16번 홀에서 세 차례 2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타수를 줄여나갔다.

    1타를 더 줄이면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칠 수 있었으나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휘면서 보기가 나와 4언더파에 만족해야 했다.

    현재 세계랭킹 3위인 유소연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정상 탈환을 노려볼 수 있다.



    유소연과 같은 조에서 동반 플레이한 박인비(30)도 3언더파 공동 7위로 무난한 출발을 했다.

    박인비는 1번 홀(파5)과 4번 홀(파4)에서 1타씩을 잃고 불안하게 시작했으나 이후 6개의 버디로 차곡차곡 타수를 줄여나갔다.

    18번 홀 2m가량 파 퍼트를 놓쳤지만 우승 경쟁이 충분히 가능한 상위권을 지켰다.

    세계랭킹 4위 박인비 역시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정상 탈환이 가능하다.

    전인지(24)와 이미향(25), 지은희(32)도 박인비와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했다.

    2016년 이 대회 우승자인 전인지는 버디 6개, 보기 3개를 엮어 3타를 줄였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해 15∼17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낚기도 했다.

    이번 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이미향은 13개 홀을 도는 동안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기록하며 한때 공동 선두까지 올랐으나 14번 홀 첫 보기 이후 16∼17번 홀에서도 연속으로 보기를 범하며 타수를 잃었다.

    시즌 1승의 맏언니 지은희는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1개, 보기 2개로 한 타를 잃은 후 후반에 버디 4개를 낚으며 치고 올라왔다.



    세계랭킹 1위 사수와 시즌 4승에 도전하는 박성현(25)은 이날 힘든 하루를 보냈다.

    1번 홀부터 보기로 한 타를 잃은 후 3∼5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며 순식간에 4타를 잃었다.

    10번과 14·15번 홀에서도 보기가 나오고 첫 버디 기회였던 16번 홀에선 1m가량 짧은 버디 퍼트를 놓치면서 16개 홀에서 버디 없이 보기만 7개를 기록했다.

    박성현은 17번 홀에서야 첫 버디에 성공하고 어려운 18번 홀에서 파를 기록하며 6오버파로 경기를 마쳤다.

    컷을 통과해 경쟁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2라운드에서 타수를 많이 줄여야 한다.

    박성현의 랭킹 1위 자리를 넘보는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5위 렉시 톰프슨(미국)은 나란히 이븐파를 기록했다.

    나머지 한국 선수 중에는 김세영(25)이 2언더파, 최운정(28), 양희영(29), 이정은(30), 신지은(26)이 모두 1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국내 예선을 통과해 출전권을 획득한 아마추어 유해란(17)은 7오버파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mihy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