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레스터]무리뉴 EPL 개막전 8승1무 무패, 레스터 만만치 않다

    기사입력 2018-08-10 16:47:24 | 최종수정 2018-08-10 17:26:36

    맨유 대 레스터시티 ⓒAFPBBNews = News1

    맨유와 레스터시티가 11일 새벽 4시(한국시각)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갖는다. 맨유 홈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다.

    지난 시즌 2위 맨유는 시즌 개막이 반갑지 않은 분위기다. 조제 무리뉴 감독이 원하는 대로 선수 영입이 되지 않았다. 목표는 우승이지만 최강 전력이라고 보기 어렵다. 전문가들은 지난 시즌 승점 19점차로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한 맨시티를 이번 시즌에도 우승 후보 1순위로 꼽는다.

    맨유는 레스터시티전서 베스트 멤버를 가동하기 어렵다. 수비수 발렌시아, 로호, 달롯, 에레라, 마티치가 부상 중이다. 출전 여부가 불확실하다.

    맨유은 이번 여름 선수 이적시장에서 영입한 미드필더 프레드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프레드는 선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러시아월드컵 출전 이후 팀 복귀가 늦었던 포그바, 린가드, 루카쿠의 선발 출전 여부는 불확실하다. 팀 훈련이 부족했다. 맨유는 알렉시스 산체스가 공격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레스터시티도 바디와 맥과이어의 컨디션이 별로다. 러시아월드컵 출전 이후 팀 훈련 시간이 충분치 않았다. 새로 영입한 수비수 에반스와 매디슨은 출전이 가능한 몸상태다. 그래이와 페레이라, 게잘도 출전에 큰 문제가 없다.

    레스터시티는 공격의 핵이었던 마레즈를 맨시티로 팔았다. 마레즈 공백을 잘 메우는 게 숙제다. 맨유가 노렸던 수비수 맥과이어는 잘 지켜냈다. 레스터시티는 이헤나초의 컨디션이 나쁘지 않다.

    무리뉴 맨유 감독은 "지금 힘겨운 상황이다. 더이상 준비할 건 없다. 프리시즌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이제 그걸 말할 시간이 아니다. 바로 리그 실전이다. 우리는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클라우드 푸엘 레스터시티 감독은 "우리는 마레즈를 잃었다. 그래서 다른 좋은 선수들을 지키는게 중요했고 또 좋은 선수들을 영입했다"고 말했다.

    레스터시티가 맨유전에서 승리한 건 딱 3번(44경기 중)이다. 그중 맨유 홈에서 승리한 건 딱 한 번이다. 1998년 2월 맞대결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EPL 개막전에서 단 한번도 지지 않았다. 8승1무. 레스터시티는 지난 9번의 EPL 개막전에서 단 한 번 승리했다. 2015년 선덜랜드전 4대2 승리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