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리얼과 대본사이'...김재욱 '이나리' 폭로로 본 딜레마

    기사입력 2018-08-09 14:44:51 | 최종수정 2018-08-09 15:04:08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리얼'은 몇 퍼센트나 될까.

    MBC 리얼리티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출연자인 개그맨 김재욱과 박세미 부부가 제작진의 '악마의 편집' 때문에 가족 이미지가 훼손됐다는 폭로글을 개제 했다. 김재욱은 방송이 가족의 모습을 '악랄'하게 표현했다고 주장하며 방송에서 보여줬던 모습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박세미 역시 '방송은 방송일 뿐'이라고 강조하며 시댁 부모님이 얼마나 좋은 분들인지, 아내 김재욱이 얼마나 완벽한 남편이지 구구절절 설명했다.

    하지만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그려졌던 김재욱과 시댁의 모습은 정반대였다.

    방송에서 시댁 식구들은 며느리 박세미가 눈물을 펑펑 쏟게 만들 정도로 가혹한 시월드였고 김재욱은 시댁 식구들과 아내의 사이에서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무기력한 방관자였다. 김재욱과 박세미의 SNS 주장에 따르면 이러한 가족의 모습은 모두 대본과 편집을 통해 완성된 연출된 상황이다.

    사실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의 이같은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SBS '골목식당'에 출연했던 한 식당 사장이 "방송에서 마치 자신이 음식 장사의 기본도 모르는 사람으로 그려졌는데, 그것은 모두 연출"이라고 폭로한 바 있고 일반인 출연자들의 미묘한 감정을 그린 채널A '하트시그널2' 역시 대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들 뿐 아니라 과거부터 지금까지 '리얼리티'를 전면으로 내세운 수많은 프로그램들이 지금까지 대본, 혹은 악마의 논란에 휩싸였다. 몇몇 리얼리티 프로그램은 인터넷을 통해 대본의 일부가 공개돼 프로그램의 진정성에 큰 타격을 입기도 했다.

    잊을 만 하면 터지는 대본 혹은 편집 논란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 안고 가야할 딜레마이기도 하다. '리얼'을 강조하는 포로그램도 시청률과 높은 화제성을 위해서는 이슈몰이를 할 만한 확실한 캐릭터나 사연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특정 에피소드와 캐릭터를 강조하는 방식의 연출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프로그램 관계자들도 할 말은 있다. 프로그램의 재미를 위해 더욱 강조하는 연출은 있을 수 있지만 아예 없는 이야기 창조할 수는 없다는 것. 한 방송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방송 진행을 위해 간략한 가이드라인 정도가 주어질 수는 있다. 하지만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있지도 않은 이야기를 진짜인냥 방송한다는 건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smlee0326@sportschso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