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전형성 0%"…'협상' 손예진X현빈이 자신하는 신개념 범죄물

    기사입력 2018-08-09 14:33:04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손예진과 현빈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09/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전형성에서 벗어났다."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협상'(이종석 감독, JK필름 제작).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점에서 열린 제작보고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협상'은 우리나라 최초로 '협상가'를 전면에 내세운 범죄 영화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여배우 손예진이 한국 영화사상 최초의 협상 전문가 캐릭터에 도전했고 가장 매력적인 남자 배우로 꼽히는 현빈이 사상 최악의 인질범으로 연기 인생 최초 악역 캐릭터에 도전했다. 또한 협상하는 과정의 리얼리티를 높이기 위해 영화에서는 잘 사용되지 않는 이원 촬영 기법을 사용, 새로운 볼거리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현빈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09/

    시나리오가 주는 긴장감과 높은 몰입감에 압도돼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는 손예진은 "이원 촬영이라는 기법을 사용해 촬영했다. 현빈씨와 직접 마주보고 연기를 한 게 아니라 모니터를 보고 호흡해야 하는 쉽지 않은 촬영이었다"며 "하지만 그 모니터만으로도 호흡이 잘 맞는다는 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현빈 역시 "이원 중계로 촬영하면서 생소한 부분이 많았는데도 예진 씨 덕분에 그런 부분이 많이 해소 됐다. 모니터만 봐도 예진 씨의 눈빛이 느껴졌다. 예진 씨는 눈빛으로 연기하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생애 처음으로 경찰과 악역 연기에 도전하게 된 손예진과 현빈. 두 사람은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정형성'을 극복하는데 중점을 두고 고민하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경찰이라는 직업이 가지고 있는 정형화 된 모습에 대해 고민했다. 그리고 한 세트장에서 계속 연기를 해야 했는데 행동이 아닌 표정과 대사로만 긴장감을 표현해야 했다. 쉽지 않은 과정이었지만 대사톤, 표정 눈빛 등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협상가라고 했을 때 떠올리는 강하고 이지적인 이미지가 떠오르는데 극중 하채윤은 강인한 모습과 책임감은 물론, 인간애가 넘치는 인물이다. 직업적 사명감과 더불어 섬세한 감정 변화도 표현하려 노력했다. 관객분들이 많이 공감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영화 '협상'의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손예진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8.09/

    현빈 역시 "악역 이라는 것에 주목하려고 하기 보다 민태구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복잡한 감정을 신경 썼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감독님과 함께 악역에 대한 전형성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정형성을 벗는 방법을 찾아가는 데 시간 할애를 많이 했다. 센 모습을 보여야 하는 부분을 오히려 툭툭 던지고 느긋하게 표현한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협상'을 연출한 이종석 감독은 "정해진 공간 안에서 어떻게 긴장감을 끌어낼 수 있을지, 또 이 긴장감을 어떻게 끝까지 이어갈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또한 두 번째로 고민을 한 부분은 전형적이지 않은 캐릭터를 만드는 것이였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인질범과 인질의 안전만 생각하는 우직한 협상가 캐릭터를 입체적이면서 현실적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협상'은 오는 9월 추석 연휴 개봉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