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왜 '아는와이프'는 지성X한지민의 '현재'를 응원하게 될까

    기사입력 2018-08-09 09:15:26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고백부부'와 달리, '아는 와이프'는 운명이 바뀐 '현재'를 더 응원하게 되는 '이상한' 드라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는와이프'(양희승 극본, 이상엽 연출) 3회에서는 바뀐 운명에 따라 180도 달라진 현재를 살게된 차주혁(지성)과 서우진(한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서우진과의 결혼생활에 지쳐있던 차주혁은 과거 운명을 바꾸며 새로운 삶을 찾았다. 차주혁은 바뀐 아내 이혜원(강한나)의 따뜻한 배웅과 바뀐 집, 바뀐 차 등 달라진 상황에 만족했다. 게다가 자신이 다니는 은행의 VVIP가 장인이자 JK그룹의 대표라는 사실 덕분에 이전과 달리 따뜻하고도 편안한 직장생활을 할 수 있었다.

    아이들을 잃었다는 슬픔도 잠시 스쳐갔지만, 이내 하늘에 사죄한 뒤 차주혁은 계속해서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을 보이며 일상을 찾아갔다. 게다가 차주혁의 선택은 모두의 운명을 바꿔놨다. 직장동료로 유부남의 고충을 나누던 절친한 친구 윤종후(장승조)는 차주혁의 선택으로 인해 싱글이 됐고, 다른 친구인 오상식(오의식)은 자신의 동생인 차주은(박희본)과 결혼해 아이를 낳은 아빠가 됐다.


    이뿐만 아니라 서우진의 운명도 바뀌었다. 차주혁과 결혼생활을 하는 동안 워킹맘의 현실에 치여 팍팍한 생활을 하던 우진이었지만, 현재는 치매에 걸린 어머니(이정은)과 함께 살며 건강한 삶을 살았고, 능력을 발휘하며 은행 본사 대리로 일하고 있었다. 커리어우먼으로 자라나 당찬 자신의 성격을 그대로 갖추고 있었고 성추행범에게도 사이다로 응징, 여기에 건강을 챙기는 모습으로도 시선을 모았다.

    양쪽 모두 시청자들이 보기에는 행복한 일상을 보내는 바. 차주혁은 직장에서도 꽃길을 걸었고 장인 어른 찬스까지 사용하며 이 지점의 에이스로 등극했다. 전성기를 만끽하는 차주혁의 앞에 서우진이 등장했고 같은 은행에서 일하며 엮여야 했다. 난리가 난 상황에서 차주혁은 서우진과의 인연을 바뀐 '관계' 속에서 이어나가게 돼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엮이게 될지에 대한 궁금증이 이어지는 중이다.

    다만, 시청자들은 현재 서우진과 차주혁의 삶을 응원하는 중이다. 양쪽 모두 일과 육아의 굴레 속에서 팍팍한 현실에 치인 모습을 보여줬었기 때문. 비교작으로 손꼽히는 '고백부부' 역시 같은 상황에 처했던 바 있지만, 시청자들은 부부의 결합을 응원했던 바. 현재를 응원하게 만드는 '아는 와이프'와는 다른 반응을 가져왔던 바 있다. 현재의 삶을 되찾은 모습이 오히려 더 즐겁고 행복해 보이는 중이기에 앞으로 이어질 전개에도 관심이 쏠렸다.

    한편, 3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1%, 최고 6.5% (전국 가구 기준/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 케이블-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lunam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