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서인국·정소민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장영남·최병모·서은수 캐스팅 확정

    기사입력 2018-08-08 08:06:23 | 최종수정 2018-08-08 08:06:46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이 서인국-정소민-박성웅에 이어 장영남-최병모-서은수-도상우-고민시까지 전 배역 캐스팅을 확정했다.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tvN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유제원 연출/송혜진 극본/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측은 8일(수) 장영남-최병모-서은수-도상우-고민시 등 주연배우 못지 않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작품을 함께 이끌 출연진들을 최종 확정했다. 앞서 서인국-정소민-박성웅 3명의 주연배우 캐스팅 발표 당시만큼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

    박성웅이 연기할 '유진국'을 짝사랑하는 동료 경찰 '탁소정' 역은 장영남이 출연을 확정했다. 매사 화통하고 유머러스한 듯 보이나 실은 박성웅에 대한 커져가는 마음을 숨기고 혼자 속앓이하며 애틋한 짝사랑을 진행하는 귀여운 푼수로 변신한다.

    장영남이 가식 없는 솔직함과 웃음 코드로 극의 중심에서 깨알 같은 재미를 더한다면 최병모는 작품의 무게 중심을 유지하며 이야기의 중요한 축을 담당한다. 최병모가 맡은 '이경철'은 박성웅의 일거수일투족을 못 마땅해하지만 한때는 그를 친형처럼 따랐던 후배 경찰. 박성웅 과거의 전말을 알고 있는 인물로 향후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서은수는 부잣집 딸이자 도예가 '백승아'로 분한다. 금수저 태생에 럭셔리한 외모까지 세상 남부러울 것 없던 그녀가 의문의 남자 '김무영(서인국 분)'을 만난 후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삶을 살게 된다. 구원처럼 나타난 김무영에게 모든 걸 바치는 맹목적인 사랑을 선보일 예정이다.

    넘사벽 황금 백그라운드를 가진 재벌 2세 '장우상' 역에는 도상우가 이름을 올렸다. 일생을 자존심 하나로 살았던 그가 김무영의 등장과 함께 꿈틀거리기 시작한다. 특히 제대 후 첫 복귀작인 이번 작품을 통해 집착 같은 사랑을 퍼붓는 어른 남자의 나쁜 매력을 뽐낼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영화 '마녀'를 통해 캐릭터에 착 붙은 연기력과 존재감을 떨치며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고민시가 다크한 매력으로 시청자 공략에 나선다. 극 중 인디밴드 키보디스트이자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김무영에게 집착하는 짝사랑녀 '임유리' 역으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tvN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 제작진은 "장영남-최병모-서은수-도상우-고민시가 '주연 3인' 서인국-정소민-박성웅과는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올 가을 다채로운 개성은 물론 관록과 대세를 넘나드는 연기력으로 중무장한 배우들이 만들 드라마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은 2002년 일본 후지 TV에서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1억개의 별'을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작. 아이유-이선균 '나의 아저씨', 박서준-박민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지성-한지민 '아는 와이프'를 잇는 tvN 새 수목드라마로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