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유소년클럽 농구대회 10일부터 사흘간 군산서 개최

    기사입력 2018-08-08 11:23:04


    KBL은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전주 KCC구단의 제2 연고지인 군산시에서 '2018 KBL 유소년클럽 농구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하는 본 대회는 KBL 10개 구단이 운영하는 유소년 클럽팀 중 최종 선발된 50개 팀(저학년 20팀, 고학년 20팀, 중학교 10팀), 총 500여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소년 농구 행사다.

    '2018 KBL 유소년클럽 농구대회'는 초등학교 저학년부(1, 2, 3, 4학년)와 고학년부(5, 6학년)로 나뉘어 조별 예선 경기를 거친 상위 8개 팀이, 중등부는 조별 예선 경기를 거친 상위 4개 팀이 각 부문별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또한 11일에는 전주 KCC의 전태풍, 이현민, 송교창, 김민구가 군산을 방문하여 유소년 선수들을 격려하고 농구 클리닉과 싸인회도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현민 선수는 본 대회의 개최지인 군산에서 초, 중, 고 선수생활을 한 군산 출신이다.

    이번 대회는 군산시가 주최하고 롯데칠성음료, 몰텐, 조마 등 다양한 스폰서가 후원해 여러 이벤트와 푸짐한 경품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군산 월명 체육관(A코트)에서 진행되는 예선 경기 및 8강, 4강 경기는 인터넷 포털 네이버와 아프리카TV를 통해 중계되며, 12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각 부문별 결승전은 MBC스포츠+2를 통해 생중계로 방영된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전자랜드 정영삼 선수의 아들인 정찬윤(7)과 창원 LG의 연고 등록 선수인 김동영(13) 등도 참가하여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유망주들이 최고의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