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부모의 자녀, 병원 출입 잦아"

    기사입력 2018-08-03 14:33:48

    우울증이 있는 부모를 둔 아이는 다른 아이에 비해 병원 출입이 잦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건강재단(Health Foundation) 연구팀이 런던에서 부모(18~55세)와 함께 살고 있는 15세 이하 아이들 6천738명이 포함된 환자 2만5천여 명의 1년간 전자 건강기록을 조사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 보도했다.

    아이들 중 41%는 홀부모 가정이었고 16%(약 1천 명)는 부모 중 한 사람이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

    우울증 부모를 둔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병원 응급실 출입률이 41%, 입원율이 47%, 외래 진료율이 6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캐스린 드라이어 연구원은 밝혔다.

    부모의 병원 출입을 고려했는데도 여전히 부모의 우울증이 자녀의 병원 출입 빈도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겠지만 그중 하나는 부모의 우울증이 자녀의 오랜 병치레의 결과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이에 대해 미국 신시내티 아동병원의 캐서린 오거 박사는 우울증 부모를 둔 자녀는 다른 정상 부모의 자녀보다 제대로 된 건강검진을 자주 받지 못해 질병 위험이 높을 수 있다고 논평했다.

    또 우울증이 있는 부모는 다른 부모보다 자녀의 증상을 더 크게 걱정할 수 있으며 그 때문에 병원 응급실을 더 자주 찾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물론 응급실을 찾아야 할 정도로 아이의 상태가 심각할 경우 부모의 우울증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의 '오픈 소아과학'(Pediatrics Open)에 실렸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