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탐정' 김원해-이재균-이주영, 캐스팅 확정…최다니엘-박은빈 지킨다

    기사입력 2018-07-31 08:03:14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한 여름 무더위를 짜릿하게 날려 버릴 호러 스릴러 '오늘의 탐정'에 존재감 넘치는 배우 김원해-이재균-이주영이 캐스팅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극본 한지완/ 연출 이재훈/ 제작 비욘드 제이)은 귀신까지 잡는 만렙 탐정 이다일(최다니엘 분)과 열혈 탐정 조수 정여울(박은빈 분)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이지아 분)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 속으로 빠져드는 神 본격호러스릴러로, 최다니엘-박은빈-이지아의 출연과 함께 한여름 무더위를 날릴 단 하나의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늘의 탐정' 측은 "김원해, 이재균, 이주영이 각각 탐정 사무소장 한상섭 역, 형사 박정대 역, 국과수 부검의 길채원 역으로 '오늘의 탐정'에 합류했다. 세 사람은 극중 최다니엘과 박은빈을 돕는 특급 조력자로 캐스팅 됐다. 연기력이 입증된 배우들이 함께하는 만큼 더욱 촘촘하고 풍성한 이야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세 배우의 특급 활약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먼저, '마성의 신스틸러' 김원해는 드라마 '김과장, '시그널'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맛깔진 연기로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명품 배우. 특히 이재훈 PD의 전작 '김과장'에서 직장인의 애환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바, '오늘의 탐정'으로 다시 만난 김원해와 이재훈 PD의 호흡이 기대감을 자극한다.

    김원해는 극중 엄청난 마당발의 소유자이자 유들거리는 성격의 한국 토종 탐정 '한상섭' 역을 맡아 생활 밀착형 탐정으로 변신한다. '한상섭'은 정이 많고 인간적인 매력을 지닌 자로, 이다일을 탐정의 세계로 끌어들인 인물. 이에 이다일 역의 최다니엘과 한상섭 역의 김원해가 뿜어낼 '남남 탐정케미'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이어 '라이징 신스틸러' 이재균은 극중 강력팀 형사 박정대 역을 맡았다. 박정대는 기괴한 사건에 휘말린 여울 곁에 머무르며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 여울의 키다리 아저씨로, 든든한 활약을 펼칠 것을 기대케 한다.

    그런가 하면, '영적인 능력'을 지닌 국과수 부검의 길채원 역은 실력파 신인 이주영이 맡았다. 길채원은 영적인 능력이 있는 캐릭터로, 극중 귀신과의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며 기묘한 사건에 빠진 이다일과 정여울의 조력자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처럼 '오늘의 탐정'에 보증된 연기력과 미친 존재감을 지닌 배우들이 합류하며 더욱 짜릿하고 오싹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을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오늘의 탐정'은 위트 있고 깊이 있는 연출력으로 인정 받은 드라마 '김과장'의 이재훈 PD와 드라마 '원티드'로 쫄깃한 필력을 입증한 한지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다니엘-박은빈-이지아-김원해-이재균-이주영 등이 출연하며 오는 8월 말 방송 예정이다.

    anjee8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