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비약' 판매 놓고 약사회-편의점 대립 심화

    기사입력 2018-08-01 17:48:21

    오는 8일 열리는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앞두고 편의점 협회와 약사단체 등 이해집단의 대립이 심화하고 있다. 편의점 상비약 판매를 둘러싸고 각자의 이해관계만을 내세우며 신경전을 벌이는 양상이다.

    대한약사회는 1일 성명을 통해 "편의점 업계는 의약품에 대한 탐욕을 버리고 가맹점에 대한 수수료 인하, 근접 출점 제한 등에 노력하라"고 주장했다.

    전날 한국편의점산업협회(편산협)가 "편의점 상비약 판매로 약 부작용이 증가했다는 약사회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발표한 데 대한 반박이다.

    앞서 편산협은 약사회가 지난달 29일 편의점 상비약 확대를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연 것과 관련, "약사들의 지역이기주의"라며 "13개 안전상비약 의약품 부작용 건수는 2015년 전체의 0.0013%에 그칠 정도로 미비하며, 같은 약이라도 약국에서 팔면 안전하고 편의점에서 팔면 부작용이 크다고 주장하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약사회는 "편산협이 약사 궐기대회를 폄하했을 뿐 아니라 편의점 판매약의 부작용이 미미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해 의약품 안전성에 대한 자신들의 무지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건강을 조금이라도 염려한다면 일선 편의점들이 판매 수량 제한 등 약사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자정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편의점 상비약 판매를 둘러싼 갈등은 오는 8일 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 회의까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약사회는 2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겔포스 등을 편의점에서 판매해선 안 되는 이유를 설명하는 등 편의점 상비약 품목 확대 저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