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로이칼럼]소규모 일본회사 수제글러브가 한국에서 사랑받는 이유

    기사입력 2018-07-16 23:15:52

    SK 노수광.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야구현장에서 취재를 하다 보면 선수들의 장비를 직접 볼 기회가 많다. 그러다 궁금한 점이 생기면 선수들에게 물어보기도 하면서 이 칼럼을 통해 선수마다 다른 배트 길이, 무게에 대해 소개했다. 또 수비 위치나 선수 성향에 따라 달라지는 글러브의 착용 방법을 다룬 적도 있다.

    선수 고유의 장비를 주목하다보면, 종종 색다른 표시가 보일 때가 있다. 특히 한국 선수들이 쓰는 장비에 한자가 적혀 있는 것을 보면 일본 사람인 필자로서는 신선한 느낌이 든다. SK 와이번스 노수광과 넥센 히어로즈 장영석 등이 사용하고 있는 글러브나 장비에는 '東駒(일본명 도코마)'라는 글자가 자수로 표시돼 있다. 일본 프로야구 선수들의 장비에서는 볼 수 없던 글자였는데, 어떤 의미가 담겨 있을까.

    찾아보니 일본 도쿄에 있는 '도코마 스포츠용품(이하 도코마)'이라는 사원 8명의 작은 업체가 만든 글러브에 들어가는 자수였다. 도코마에서 글러브 제작을 하는 사사키 가즈유키씨(36)는 한국에서 도코마 글러브를 쓰는 선수가 있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예전에 일본 유학 경험이 있는 한국분이 우리 제품을 한국에서 판매하고 싶다는 요청을 해 인연을 맺게 됐습니다."

    보통 일본 기업이 해외에 진출하게 되면 수익성을 고려해 대량 생산을 하는데, 도코마의 경우는 다르다. 사사키씨는 "우리는 주로 주문제작으로 글러브를 만들고 있고, 제품은 전부 수제로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가 만들 수 있는 글러브는 하루에 최대 5개 뿐입니다."

    요즘 글러브는 가볍고 부드러운 스타일이 유행하고 있는데, 도코마 글러브는 정반대로 딱딱하다. 더그아웃에 놓여 있는 선수들의 글러브를 봐도 도코마 글러브는 손에 착용하고 있을 때와 똑같은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일본에서 도코마 글러브를 원하는 사람들 중에는 고교 3년 동안 같은 글러브를 오래 쓰고 싶어하는 선수가 많다. 또 일본의 프로 선수중에는 다른 계약사 상표를 붙이고 실제로는 도코마 글러브를 애용하고 있는 케이스도 있다.

    사사키씨는 "보통 프로선수가 자기 회사 글러브를 사용해 줄 경우 정식으로 스폰서 계약을 체결하는데, 우리는 큰 회사가 아니라 그렇게는 못한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우리 제품을 써 주는 선수가 있다는 것에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東駒' 상표를 단 글러브는 한국에서 사회인 야구를 즐기는 동호인들에게 익숙하다. 그런데 대다수 한국인은 이 글자를 '도쿠마'라고 읽는다. 프로 선수도 마찬가지다. 이런 사실을 사사키씨에게 알려주니 "처음 듣는 이야기다. 왜 그렇게 부르는 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유명 스포츠 브랜드와 스폰서 계약을 맺기 전인 작년까지 도코마 글러브를 썼던 지방구단의 한 내야수는 "글러브가 손에 잘 맞고 오래 쓸 수 있어 애착이 컸다"고 말했다. 일본의 작은 공장에서 장인들이 수작업으로 하나씩 정성껏 만든 글러브는 비록 이름이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았어도, 한국에서 사랑을 받고 있다. <무로이 마사야 일본어판 한국프로야구 가이드북 저자>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