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양극성장애+무매독자' 장근석 '16일 입대'에 쏠린 관심(종합)

    기사입력 2018-07-13 09:17:24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아시아 프린스' 장근석의 16일 입대에 다양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양극성 장애(조울증)'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은 장근석이 무매독자라는 사실까지 더해지며 실검 1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것.

    무매독자는 여자형제가 없는 외아들을 뜻하는 말로 무남독녀 반대 정도의 의미다. 27년간 한국과 아시아를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었던 장근석의 4급 판정에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가운데 무매독자 사실이 더해지며 무매독자 출신의 전역자들의 경험담도 더해지고 있다.

    최근 장근석의 4급 판정 소식에 팬들은 걱정을 내비쳤다. 반면 일각에서는 군 복무를 회피하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장근석의 '양극성 장애'가 논란의 중심에 서자 지난 10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이를 집중적으로 다뤄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유상우 정신겅강의학 전문의는 방송을 통해 "양극성 장애는 기분이 지나치게 들뜨거나 반대로 지나치게 가라앉아 우울한 상태가 번걸아 가며 보이는 것으로 과거 '조울증'으로 불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체 인구의 1~2% 정보 발병률을 보이기 때문에 흔한 질환으로 보기 어렵다"며 "단기간에 치료가 끝나지 않고 중장기적인 치료가 필요할 경우 통원 치료를 받으면서 통근해 국가 의무를 수행하라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앞서 6일 장근석 소속사 트리제이컴퍼니가 "장근석은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양극성 장애(조울증)'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오는 7월 16일 입소 후 병역의 의무를 이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2년간 대체복무 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소속사 측은 "장근석은 지난 2011년 대학병원에서 처음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았고 이후 시행된 모든 재신체검사에서 재검 대상 판정을 받아 왔다. 이 과정에 있어 배우 측 입대 연기 요청은 없었으며, 병무청의 재검 요구를 성실히 이행했다"고 덧붙였다.

    개인 정보에 해당하는 신체 등급 사유를 공개한 것에 대해 소속사 측은 "장근석은 팬들의 관심으로 성장했고 사랑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따라서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라 할지라도 대중에게 명확히 공개하는 게 책임이며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장근석 또한 직접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입대 소감을 밝혔다. 그는 "장어들(장근석 팬들의 지칭하는 수식어)에게 가장 먼저 알려주고 인사를 하는 게 맞는 것 같아서 (늦어졌다). 잠시만 안녕하자. 언젠가는 나에게 주어질 시간이었고 그저 덤덤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어쩌면 남들보다 훨씬 늦은 나이에 가게 돼서 나도 당황스러웠다. 지금부터 나에게 주어질 2년의 시간을 내 인생에 있어서 그 무엇보다 의미 있는 시간으로 쓰고 싶다. 어릴 적 데뷔해 27년이라는 시간동안 단 한 번도 쉬어본 적이 없고 나만의 시간을 온전히 가져본 적도 없다. 잠시 쉬어가는 것이다. 사랑한다. 그리고 바람피면 죽는다"라는 애틋한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장근석은 오는 16일부터 사회복무요원 기본교육을 받는다. 이후 보직이 정해지면 해당 기관에서 2년간 대체복무를 시작한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