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흔한 여행 NO!"…'땡철이' 영철X홍철X희철, 소확행 끝판왕이 왔다 (종합)

    기사입력 2018-07-12 12:00:14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 진짜 로컬 여행을 다녀왔다!"

    홍철·희철·영철 3명의 땡철이들이 일본 게스트하우스에서 생활하며 현지인이나 다른 여행자들과 소통하고 또 일본의 구석구석 숨겨진 명소와 맛집을 찾아내는 '잠방먹방' 로컬 여행 프로그램 TV조선 예능 '땡철이 게스트하우스 투어-어디까지 가봤니'(이하 '땡철이 어디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조선일보 씨스퀘어 빌딩에서 열린 '땡철이 어디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 김서경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땡철이 어디가'는 이름이 '철' 자로 끝나는 공통점을 가진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이 호텔이 아닌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며 전 세계 여행객과 현지인과의 소통으로 얻은 생생한 정보로 숨겨진 스팟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현지 밀착형 여행 예능이다.

    여행 예능 홍수 속 후발 주자로 나선 '땡철이 어디가'는 기존 여행 프로그램이 선보였던 짜여진 여행 루트와 달리 현지에서 얻은 생생한 정보로 여행을 다니는 진정한 로컬 여행을 표방해 차별화를 뒀다.

    또한 연예계 하드캐리로 손꼽히는 '프로여행러' 노홍철, '투머치토커' 김영철, '우주대스타' 김희철이 만나 펼칠 브로맨스, 케미스트리 또한 기대를 더한다. 소통의 끝판왕으로 불리는 세 사람이 새로운 환경에서 만난 여행객과 현지인들 사이에서 어떤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김서경 PD는 '땡철이 어디가'를 연출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요즘 소확행(소박하지만 확실한 행복)에 대한 관심이 높다. 소확행을 떠올렸을 때 대표적으로 할 수 있는 게 여행이더라. 그렇게 여행 예능을 만들게 됐고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조합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고민 끝에 땡처리 여행이라는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됐고 더 확장돼 이름에 '철'이 들어가는 연예인을 섭외하게 됐다"고 의도를 밝혔다.


    '땡철이 어디가'의 맏형 김영철은 "노홍철과 김희철이 인정할지 모르겠지만 나는 혼자 놀 때나 같이 놀 때나 잘 논다. 보통 나는 해외 여행을 가면 그곳에서 아침에 조깅을 한다. 그런데 이 부분이 나중에 싸움이 됐다. 김희철과 다퉜는데 이유는 잠시간을 깨트렸다는 것이었다. 노홍철, 김희철과 처음 여행을 가봤는데 2박 3일 내내 스타일이 달라 힘들었다. 진짜로 심각하게 싸운 것은 아니었지만 그런 부분이 나의 여행 스타일과는 맞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팀의 막내 김희철은 "여행에서 형들과 한 방에서 잤다. 이런 상황에서 당연히 한 명이 먼저 일어나면 다른 사람들에게 민폐아닌가? 김영철 형이 꼭 조깅을 해야한다면서 밖을 나가더라. 평소 나는 잠자리가 예민한 편인데 그런 부분이 안맞았다"고 덧붙였다.

    '땡철이 어디가'의 허리인 노홍철은 "여행을 다녀온 후 가장 힘든 부분은 바로 내 옆에 분들 때문이다. 김영철과 김희철이 나를 꾸준히 힘들게 했다. 특히 김희철은 복명이었다. 주변 사람을 신경쓰지 않아 놀랐다. 대게 여행은 서로 배려하고 존중해야 하는데 그런게 없었다. 그럼에도 사람 자체가 밉지 않고 귀여웠다. 김영철은 현실과 가상을 구별하지 못하고 계속 콩트를 펼쳐 힘들었다"고 남다른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지금도 김희철의 여행 스타일을 잘 모르겠다. 김희철은 여행을 해본 적이 없다고 하는데 그래서인지 일본을 관광하는 것보다 김희철을 관찰하는 재미가 쏠쏠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희철은 "'땡철이 어디가'는 내 첫 야외 예능이다. 처음엔 '왜 나에게 야외예능이 들어왔지?' 싶었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이름에 '철'로 끝나는 사람들이 함께한다고 해 좋았다. 특히 나를 포함해 김영철, 노홍철은 모두 담배를 안태우고 깔끔한 성격이다. 그 점이 가장 좋았다"며 "그동안 나는 제대로 여행을 간 적이 없었다. 슈퍼주니어 멤버들 중 시원은 현지 음식을 꼭 먹는 편이고 규현과 은혁은 관광지를 돌아보는 편이다. 나는 주로 클럽이나 술을 마시며 밤에만 나가는 스타일인데 형들과 함께 여행을 다니면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기회에 내가 얼마나 여행을 못하는지 알게 됐고 연예인은 주변에 도와 주는 사람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노홍철은 '땡철이 어디가'를 통해 얻은 소확행에 대해 "평소 여행을 정말 좋아한다. 그런데 이번 '땡철이 어디가'가 얼마나 다를까 싶었다. 막상 촬영해보니 정말 색달랐다. 특히 김영철 형과 김희철에게 많이 배웠다. 김영철은 영문 소설을 읽거나 현지 신문, 뉴욕타임즈 같은걸 읽고 있더라. 그걸 보면서 정말 많이 자극 받았다. 영철이 형은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바로 찾아보고 정리해서 외우더라. 이런 노력파 영철이 형을 보면서 뒤통수를 제대로 맞은 기분이다. 정말 많이 놀랐다. 개인적으로는 내가 느낀 대목을 시청자도 느꼈으면 좋겠다. 촬영 할 때도 정말 놀랐다. 아침이고 첫 촬영이라 힘들텐데 조깅을 하더라. 정말 대단했다. 나는 이 두 사람을 통해 큰 행복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철에 대해서는 "김희철은 기복이 정말 심하다. 그런데 그런게 다 남에게 피해를 주기 싫어하는 성향 때문이었다. 우리 촬영 때문에 피해를 받는 현지인들을 생각했고 이게 더 나아가 한국인들에 대한 편견이 생기지 않을까 늘 생각하더라. 그걸 보면서 정말 잘 큰 청년이라고 생각했다. 여행하는 파트너에게 이런걸 배운다는 게 정말 큰 행복이란걸 느꼈다. 사람들이 희철이나 영철이 형에 대해 몰랐던 부분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김희철은 "사실 나는 저질 체력이라 예전 슈퍼주니어 투어 할 때도 장시간 비행으로 크게 아픈적이 있었다. 그때 몸 안에 농이 차서 한동안 치료를 받았고 그때 의사선생님이 5시간 이상 비행을 하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이번 여행이 조심스러웠기도 하다. 혹시 내가 아파서 남들에게 민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하지만 형들은 이런 나를 잘 챙겨주고 보듬어줬고 나 역시 형들에게는 '나 여기 아파' '형, 힘들어' 등 마음놓고 내 상황을 말할 수 있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편, '땡철이 어디가'는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이 출연하고 오는 15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된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