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바그닝요+곽광선 골' 수원, 전남 2대0 누르고 '2위 점프'

    기사입력 2018-07-11 21:23:08 | 최종수정 2018-07-11 21:26:22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이 바그닝요와 곽광선의 골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서정원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11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펼쳐진 전남과의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대0으로 승리했다.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챙긴 수원은 제주를 밀어내고 2위로 뛰어 올랐다. 반면, 전남은 7경기째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수원은 3-4-3 전술을 활용했다. 데얀을 필두로 한의권과 바그닝요가 공격에 나섰다. 허리는 이기제 김준형 최성근 장호익이 구성했다. 스리백에는 양상민 조성진 이종성이 위치했다. 골키퍼 장갑은 노동건이 꼈다.

    전남 역시 3-4-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공격은 박준태를 중심으로 허용준과 김영욱이 이끌었다. 중원은 완델손, 유고비치, 한찬희 박광일이 조율했다. 수비는 양준아 이지남, 도나치가 담당했다. 골문은 박대한이 지켰다.

    전반=공방전, 아무도 웃지 못했다

    승리가 절실한 두 팀이었다. 홈팀 전남은 7경기째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수원은 후반기 첫 경기에서 제주에 패했다. 변화를 줬다. 전남은 부상으로 재활에 몰두하던 허용준을 측면 공격수로 내세웠다. 수원은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영입한 한의권을 처음 투입했다. 김준형은 데뷔전을 치렀다.

    초반 분위기는 수원이 가지고 갔다. 수원은 공격 라인을 끌어올려 전남을 압박했다. 전반 5분 코너킥 상황에서 한희원이 첫 슈팅을 날렸다. 그러나 상대 골키퍼 정면으로 흐르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22분에는 데얀이 깜짝 헤딩슛을 날렸지만, 전남의 골대를 벗어났다.

    위기를 벗어난 전남은 반격에 나섰다. 전반 24분 중원에서 상대의 공을 빼앗은 허용준은 수원 문전에서 박준태에게 패스했다. 그러나 박준태의 슈팅은 수원 골키퍼에 막혔다. 뒤이은 코너킥 기회도 살리지 못했다. 부상 변수까지 발생했다. 전반 43분 박준태가 왼발 부상으로 나가고, 김경민이 들어왔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펼쳐졌다. 하지만 양 팀 모두 골을 기록하지 못한 채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수원 바그닝요 결승골

    후반 초반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후반 12분이 돼서야 '0'의 균형이 깨졌다. 선제골은 수원이 가지고 갔다. 수원은 후반 12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기제가 올린 크로스를 바그닝요가 헤딩슛으로 연결, 득점에 성공했다.

    벤치가 바빠졌다. 수원은 데얀과 김준형을 빼고 염기훈과 사리치를 차례로 투입했다. 전남은 허용준 대신 이슬찬이 그라운드를 밟았다.

    교체 뒤 분위기는 전남이 잡았다. 전남은 연이은 코너킥 상황에서 유고비치, 한찬희 김경민의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그러나 수원의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전남은 후반 38분 도나치 대신 한창우를 투입, 마지막 교체카드로 승부수를 띄웠다. 이에 수원은 곽광선을 투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수원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후반 추가시간 터진 곽광선의 쐐기골을 앞세워 전남을 2대0으로 제압했다. 수원은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쌓아 제주를 밀어내고 2위로 뛰어올랐다.

    광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