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3개월에 180건·간미연까지" 심은진, 악플러에 '無선처' 이유(종합)

    기사입력 2018-07-11 19:13:5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후회하고 용서 빌어도 선처는 없다"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심은진이 악플러A 씨의 도 넘은 악성 루머 확산과 명예훼손성 비방에 참고 있던 칼을 빼 들었다.

    그녀의 분노에는 이유가 있었다.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한 A씨가 지난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심은진을 비방하기 시작한 것. 점입가경으로 심은진 뿐 아니라 베이비복스 멤버이자 동생 간미연까지 '인질'이라고 칭하며 함께 언급하기 시작해 한 차례 경고까지 한 상태였다. 하지만 A씨는 멈추지 않았고, 급기야 성루머까지 퍼뜨리며 명예훼손성 발언을 이어갔다. 결국 참고 참았던 심은진은 선처 없는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무엇보다 악플의 양이 방대하다. 심은진은 "모아놓은 캡쳐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한 그 내용이 악질적이다. A씨는 최근 심은진 인스타그램에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XX파트너라던데 단순 루머입니까. 비디오도 찍어 놓은 거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데"라는 악성 댓글을 남긴 바 있다. 김기덕은 심은진이 언급한 친한 동료 동생의 이름으로 유명 감독이 아닌 신인 배우의 이름이다.

    심은진은 11일 인스타그램에 "참으로 질기고 질긴 분이십니다.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 바꿔가며 말도 안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하시는군요"라며 "2년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십니다. 이젠 가만히 있을수 없구요. 이미 여러 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습니다. 님. 사람 잘못고르셨어요"라는 글로 고소장 접수를 예고했다.

    간미연 심은진. 사진=심은진 SNS

    그녀가 함께 공개한 캡처내용에는 "저번에 한차례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또 어리석은 짓을 하셨군요. 저는 이제 봐주는 것 따위, 합의 따윈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그동안의 모든 자료가 다 저에게 있고, 이번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까지 하셨으니, 저는 경찰에 신고할 예정입니다. 오늘까지만 발뻗고 편히 주무시길"이라는 A씨에 대한 강력한 메세지가 담겨 있다.

    심은진은 같은날 이어 A씨의 추가 만행과 선처를 부탁한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심은진은 "김기덕은 대학 선후배 사이의 친한 동생이자 같은 소속사 배우 김리우"라고 공개하며 그의 장문의 편지를 공개했다. 또한 악플러가 심은진에게 읍소한 내용도 공개했다. 악플러 A씨는 "신고하지 말아달라. 이제 찾아가서 이상한 글 안 올리겠다. 한 번만 부탁드린다. 작은 돈이지만 현재 일하고 있다. 고소 취하해 줄줄 알았는데 전과 생겨서 평생 기록에 남게되서 아무한테나 찾아가 화풀이했다. 죄송하다"며 사죄했다.

    하지만 심은진은 선처 없는 강경 대응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저도 상처받지 않고 끝까지 가겠다. 모아놓은 캡쳐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한다. 오늘 경찰서에 간다"고 전했다.

    앞서 김리우에 전한 메세지로 지난 4월 간미연과 자신을 '인질'로 칭한 사실도 캡쳐해 공개했다. 당시 심은진은 "나와 미연이를 인질이라고 표현했는데 그 표현에는 분명 책임을 지어야 함을 알려드린다. 그동안에 제 게시물에 남겼던 댓글들을 저는 다 보관 중이다. 그중에는 금품을 원하는 글도 있었다. 당신의 연약한 인질이 되고 싶은 마음은 더욱더 없음도 알려드리고 싶다. 정신 나간 것 같은 본인의 글을 본인이 삭제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또 생긴다면 저는 정상적인 수사단계를 밟을 예정이다"라고 한 차례 기회를 주기도 했다.


    배우 김리우도 심은진 SNS에 A씨의 도 넘는 악질적인 행태를 고발했다. 김리우에 따르면 대학 동기 친구의 스토커였던 여자가 2015년 친구가 세상을 떠난 뒤 2016년 10월부터 자신을 스토킹하기 시작했다는 것. 스토커는 그의 모든 SNS에 접근해 신상을 알아내 범죄를 저지르는가 하면 그가 운영 중인 의류쇼핑몰에도 찾아와 영업 방해를 일삼았다고. 그는 "저도 사실은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 제 친구를 스토킹 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저를 스토킹 하기 시작했고, 지금은 심은진 누나와 주변 지인들을 지독하게 괴롭히고 있다"며 "누나에게 언제나 죄송스러운 마음 뿐이고 누나뿐만 아니라 저의 지인들 SNS에도 찾아가 행패를 부리는 등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다. 1차 2차 3차 고소에 따른 재판이 이어지고 있고, 누나 또한 피해 사실을 고소하기로 하였기 때문에 재판은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 같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머리를 숙였다.

    김리우의 고소로 전과 기록이 생긴 A씨는 심은진의 고소를 막으라며 오히려 김리우를 다시 협박하는 모습도 보였다. A씨는 심은진이 고소를 예고하자 김리우의 SNS에 "이제 다시는 연락 안 할 테니 여기서 마무리하자. 죽일 거 같으니까 마주치지도 말자"고 협박하기도 했다.


    이에 심은진 소속사는 스포츠조선에 "심은진을 대상으로 온라인 및 SNS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금일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장을 제출, 추후 상황을 계속 알려드릴 예정"이라며 선처없는 대응을 강조했다.

    네티즌들도 심은진의 강력 대응에 끝없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반드시 응징하시길 부탁드린다. 제가 봐도 화가날 정도", "모든 사람에게 일일이 다 대응 할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잘 못 하고 있는 사람에겐 강경 대응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도 넘은 스토커, 끝까지 강경대응 하시길" 등의 응원글을 남기며 심은진의 결단에 힘을 보태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