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환 감독 "뜻하지 않은 부상, 공격 옵션 활용못해 아쉬워"

    기사입력 2018-07-11 21:40:23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공격적인 옵션을 활용하지 못했다."

    조성환 제주 감독의 아쉬움이었다. 제주와 경남은 1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하나은행 K리그1 16라운드에서 0대0으로 비겼다. 제주는 5경기 무패(3승2무), 경남은 2경기 무패(1승1무)를 이어가는데 만족해야 했다. 조 감독은 "팬들에게 시원한 경기를 선물하지 못해 죄송하다. 날씨가 더워지고 있다. 선수들이 홈에서 이기고자 하는 마음은 컸지만, 실질적으로 운동장에서 보여준 모습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경남의 수비적인 전술을 타파할 수 있도록 반성하고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이찬동, 알렉스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쓰러지며 후반 승부를 보려는 계획이 틀어진 것이 아쉬웠다. 조 감독은 "경기는 의외의 변수가 많다. 생각치도 않은 부상이 초반에 나와서 공격적인 옵션을 활용하지 못한게 아쉬웠다. 호벨손이나 류승우를 후반에 쓰려고 했는데 뜻하지 않은 부상이 나왔다. 그래서 결정을 못한 것 같다"고 했다. 알렉스의 부상 상태에 대해서는 "끝나고 확인을 못했다. 확인을 좀 해야할 것 같다"고 했다.


    제주=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