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시즌2를 기대해"…'더콜' 스페셜, 다시봐도 '美친 콜라보'

    기사입력 2018-07-06 20:44:02 | 최종수정 2018-07-06 21:21:48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더 콜'의 스페셜 방송이 공개됐다.

    6일 Mnet '더 콜'에서는 스페셜편이 방송됐다. '더 콜'은 레전드 아티스트부터 실력파 아이돌까지, 총 18팀의 아티스트가 23개의 콜라보 무대를 선보이며 대한민국 가요계에 신선한 바람을 몰고왔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즌1의 8회 동안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던 최고의 장면들을 다시 볼 수 있었다.

    '더 콜'에서 가장 긴장감 넘치는 순간인 '러브콜 스테이지'의 뒷 모습이 공개됐다. 베일에 가려진 채 등장하는 시크릿 솔로들의 최대 미션은 정체를 숨기는 것이다. 가공의 캐릭터를 설정해 연기하는 등 상상을 뛰어넘는 아티스트들의 전략이 낱낱이 드러났다.

    먼저 로꼬와 그레이는 자신들의 실루엣을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 후드집업을 뒤집어썼다. 이어 리쌍의 노래를 부르며 자신들의 모습을 공개한 로꼬와 그레이는 반전을 선사했다.

    정인은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싶어했지만 절친인 거미는 정인의 정체를 단번에 알아차렸다. 정인은 감출래야 감출 수 없는 독특한 목소리와 개성 때문에 체념 상태에 빠져 웃음을 안겼다.

    신승훈 팀과 콜라보를 한 태민 역시 정체를 숨기기 쉽지 않았다. 태민의 무대에 대해 MC 유세윤은 "선 하나하나가 너무 아름답고 인상적인 무대였다"고 평가했다.

    수란의 등장은 모두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출연진들은 수란의 정체를 전혀 눈치채지 못했지만, 그녀의 히트곡이 흘러나오자 세 팀이 경쟁에 들어가며 그녀에게 뜨거운 관심을 보었다.


    성덕 커플들도 탄생했다. 서로의 팬이였던 비와이와 크러쉬, 신승훈과 에디킴이 '더 콜'을 통해 만남을 가지며 눈길을 끌었다.

    '더 콜'이라 가능했던 예측불허의 아티스트 조합과 레전드급 콜라보 무대들이 다시한번 공개됐다. 에일리-거미-정인, 비와이와 태민, 김범수와 수란, 신승훈 에디킴 등이 함께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 네번째 프로젝트가 또 한번 공개되며 그때의 감동을 다시 한번 선사했다. 장르, 무대, 스타일까지 그야말로 파격적이였다. MC 이상민과 유세윤은 무대를 채운 아티스트들을 극찬하며 "'더 콜'이 아니였으면 영원히 볼 수 없을 무대였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MC 이상민, 유세윤이 뽑은 베스트 씬, 베스트 무대까지, 명장면들을 되짚으며 '더 콜' 새로운 시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jyn2011@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