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공포의 놀이공원"…'속닥속닥' 10대 韓학원 공포물의 부활(종합)

    기사입력 2018-07-06 16:22:32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이번에는 놀이공원이다!"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한국 공포 영화를 부활을 알린 '곤지암'과 또 다른 새로운 한국 공포 영화가 관객을 만난다. 놀이 공원을 배경으로 한 10대 중심 학원 공포물 '속닥속닥'이 그 주인공이다.

    섬뜩한 괴담이 떠도는 귀신의 집, 6명의 고등학생이 우연히 그곳을 발견하고 죽음의 소리를 듣게 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공포를 그린 영화 '속닥속닥'(최상훈 감독, 파이브데이 제작).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속닥속닥'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시사회에는 소주연, 김민규, 김영, 김태민, 최희진, 박진, 최상훈 감독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올해 초 개봉해 한국 공포 영화의 부활을 알린 '곤지암'(정범식 감독)에 이어 공포영화 붐을 이끌 '속닥속닥'은 폐쇄된 놀이공원을 배경으로 한 공포로 눈길을 끈다. 행복한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고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는 즐거운 놀이공원을 공포의 공간으로 변주시켜 반전의 묘미를 끌어 올린다.

    또한 '속닥속닥'은 고등학생을 주인공을 내세워 '여고괴담'을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학원공포물의 부활을 알린다. 10대들의 공통적인 고민, 과잉 교육열, 입시 등의 문제를 자연스럽게 스토리에 끌어오면서 공감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신인 배우들의 등용문으로 꼽히는 공포 장르답게 '속닥속닥'에서도 소주연, 김민규, 김영, 김태민, 최희진, 박진 등 신예가 스타 탄생을 예고한다.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까지 겸비한 배우들의 대거 등장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이날 최상훈 감독은 "첫 장편 데뷔인데 굉장히 떨린다. 다양한 경험을 통해서 여러 장르를 해왔지만 공포 영화는 처음해 봐서 떨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번에는 10대 감성이라는 코드를 넣고 싶어서 많은 시도를 해봤다. 이 작품을 하기 위해서 달려와준 우리 배우들에게 정말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극중 인상적인 '회장 귀신'으로 출연해 눈길을 끈 이필모. 최상훈 감독은 이필모의 귀신 역 캐스팅에 대해 "이필모 배우는 전작을 같이 해 우정으로 출연을 해주셨다. 회장 귀신이라고 생각하면 좀더 나이든 분들을 떠올리는데 그런 분들과 달리 회장이라고 하면 젊고 깔끔한 분을 섭외하고 싶었다. 저는 누군가를 캐스팅 할 때 눈을 보는데 이필모 배우가 눈으로도 감정을 자아내서 자아내게 돼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인공 은하 역의 소주연은 영화 촬영 현장을 떠올리며 "아기 귀신을 만나서 수로를 걷는 신이 있는데 물도 얼음장 같이 차갑고 체감 온도도 낮고 여러 가지 무서운 것들이 많아서 상상하면서도 공포스러웠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스크린 첫 데뷔 소감을 묻자 "처음에 저는 웹드라마로 시작을 했다. 최희진 배우와 태민배우도 마찬가지다. 웹드라마를 시청하는 연령층이 10대 20대 들에게 많은 공감을 사는 것 같다. 다양한 신인 배우들도 나오시고 쉽게 볼 수 있어서 저도 즐겨 본다"며 "공포 영화로 데뷔를 하게 됐는데, 이런 자리도 처음이라 떨린데 이 자리에 누가 되지 않도록 다짐을 하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작품으로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된 김민규는 "'이번 생은 처음이라' 같은 드라마는 그 자리에서 제가 어떻게 연기를 했는지 알 수 있는데 영화는 그게 아니라 더 떨리고 긴장이 된다. 앞으로는 박서준 선배님처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어 다양한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남자가 사랑할 때' 속 황정민처럼 진한 멜로나 '베테랑'에서 유아인 선배님이 보여주신 강렬한 악역도 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속닥속닥'은 오는 13일 개봉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