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하게 웃는 북한 관중, 남북 통일농구 여자부 친선경기의 열기

    기사입력 2018-07-05 16:42:21 | 최종수정 2018-07-05 17:27:38

    5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통일농구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청팀 김한별이 홍팀 로숙영의 공격을 막고 있다. 2018.07.05 사진공동취재단/오마이뉴스 이희훈

    농구장을 가득 메운 북한 관중들이 환한 표정으로 단체 응원에 나섰다.

    5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친선경기에 앞서 경기장을 가득 메운 북한 관중들은 장내 아나운서의 응원 유도에 따라 일사분란하게 박수를 치며 선수들의 플레이를 기다렸다. 매스게임을 하듯 정확히 한 동작을 따라하는 남녀 관중들의 표정에서는 기대감이 엿보였다.

    이날 경기는 청팀(남측)-홍팀(북측)으로 나뉘어 각각 파란 유니폼과 붉은 유니폼 차림으로 펼쳐졌다. 남측 스타팅으로는 박지현 박혜진 고아라 임영희 김한별이 나섰고, 북측은 김혜연과 장미경 리정옥 김류정 로숙영이 선발로 출전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평양공동취재단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