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배구, 독일에 패해 최하위 확정…VNL 잔류 실패

    기사입력 2018-06-23 22:05:07


    한국 남자배구가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잔류에 실패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21위)은 23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18 VNL 남자부 5주차 19조 2차전에서 독일(10위)에 세트 스코어 0-3(23-25 18-25 19-25)으로 패했다.

    전날 이란(8위)에 1-3으로 진 한국은 2연패 속에 1승 13패, 승점 5를 기록했다. 독일전 역대 전적은 5승 6패가 됐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6개국 중 최하위인 한국은 15위 중국(3승 11패·승점 9)과 승점 간격을 좁히는 데 실패하며 남은 한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꼴찌가 확정돼 내년에는 VNL에서 뛸 수 없게 됐다.

    한국은 24일 같은 곳에서 불가리아(12위)와 최종전을 치른다.

    기존 월드리그(남자부)와 그랑프리(여자부)를 대신해 올해부터 출범한 VNL은 12개의 '핵심팀'과 4개의 '도전팀' 등 16개 팀이 풀리그 방식으로 예선 15경기를 치른다.

    도전팀으로 분류된 4개국(한국, 중국, 호주, 불가리아) 가운데 최하위는 하부리그인 '챌린저컵'으로 강등된다.

    평균 신장이 199㎝에 달하는 독일을 193㎝의 한국이 넘기에는 한계가 분명했다. 한국은 블로킹 싸움에서 2-10으로 절대 열세를 보였고, 독일의 속공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한국은 1세트에서 양 측면 공격과 속공이 조화를 이루며 16-12까지 앞섰으나 이후 독일의 블로킹에 고전하며 스코어는 20-20 동점이 됐다.

    정지석(대한항공), 전광인(현대캐피탈)의 공격을 앞세워 접전을 이어간 한국은 22-22에서 서재덕의 직선 공격이 라인 바깥에 떨어지며 위기에 몰렸다.

    23-23에서 독일의 속공에 세트 포인트를 허락한 한국은 전광인의 공격 범실로 잘 싸우고도 아쉽게 첫 세트를 내줬다.

    한국은 1세트 공격 득점에서 19-10으로 크게 앞섰으나 범실이 10개로 독일(3개)보다 7개나 더 많았다.

    2세트부터는 어렵게 득점하고 쉽게 실점하면서 점수 차는 순식간에 벌어졌다. 한국은 이렇다 할 반전의 기회를 만들지 못하고 18-25로 힘없이 세트를 빼앗겼다.

    3세트는 독일의 일방적인 경기로 전개됐다. 독일은 서브의 위력까지 뽐내며 갈수록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몸 상태가 좋지 않은 문성민(현대캐피탈)까지 투입하며 사력을 다했으나 끝내 역전에 실패하며 세 세트 만에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전광인과 서재덕(한국전력)이 각각 14점, 10점으로 분전했다.

    changyong@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