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이민호 아닌' 이태리, 데뷔 20년만 활동명 변경으로 연 배우2막(종합)

    기사입력 2018-06-14 16:05:32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배우 이민호, 아닌 이태리가 개명과 함께 배우 인생의 2막을 열었다.

    14일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아역 배우 출신인 이민호와의 전속 계약 소식을 전했다. 그러면서 스타하우스 측은 이민호가 활동명을 '이태리'로 바꾸었다고 덧붙였다.

    이태리는 소속사를 통해 "주변에서도 많은 의견을 주었었고 스스로도 수년간 고민을 해 왔던 부분"이라며 "'이태리'라는 부모님이 정해 주신 이름으로 새로운 시작을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이태리는 SNS를 통해서도 다시 한번 개명 소식을 전했다. 이태리는 자신 또한 아직도 낯설고 어색한 이름이라고 전하면서도 "1998년에 연기를 시작해서 어느덧 벌써 올해로 20년이 되었는데, 새로운 활동명과 함께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 출발을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1998년 레전드 시트콤 SBS '순풍산부인과'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한 이태리는 극중 정배 역을 맡아 귀엽고 똑부러지는 모습을 보여주며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았다. 이후 아역 배우로서 여러 작품에 출연하고 성인 연기자로서도 '해를 품은 달' '대풍수' '옥탑방 왕세자' 등 여러 가지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라피를 쌓았지만,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거나 사랑을 받지 못했던 게 사실.

    특히 동명의 배우 이민호가 '꽃보다 남자' '상속자들' 등을 통해서 국내를 넘어 아시아 전역을 아우루는 한류 스타로 자리를 잡으면서 그와 자주 비교되기도 했다. 그로 인해 '해를 품은 달'출연 이후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민호의 팬들이 안티로 돌아서 개명 요청을 하고 있어 이름을 바꿀지 고민 중이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랬던 그가 새로운 소속사와의 전속계약 후 배우로서 20년간 사용했던 이름 대신 새로운 활동명을 택하며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로운 연기자의 모습을 보여줄 것임을 약속했다. 20년차 배우로서 쉬지 않았을 선택을 한 이민호. 앞으로 그가 보여줄 활약과 작품에 더욱 기대가 쏠린다.

    한편, 이태리는 최근 장대운 감독의 컬링을 소재로 한 최초의 한국 드라마 '못말리는 컬링부'의 촬영을 마쳤다. 또 중국 영화 '미스터리 파이터'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더 비터스윗'도 싱가폴, 대만, 중국 등 개봉을 확대 해 갈 예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의 영향력도 확고히 있다.

    smlee0326@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