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韓버전 내가 승인"…'쥬라기월드2' 감독, 편집 논란에 직접 나섰다

    기사입력 2018-06-12 10:21:05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편집 논란에 휩싸인 액션 SF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하 '쥬라기 월드2',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이 성난 관객의 마음을 진화하기 위해 두 팔을 걷었다.

    현충일이었던 지난 6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 '쥬라기 월드2'는 개봉 10시간 30분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역대 오프닝 최고 기록을 세우며 쾌조의 출발을 시작했다. 국내에서 개봉 당일 100만 관객을 넘긴 첫 영화이자 역대 현충일 일일 최고 스코어, 시리즈 최고 오프닝 기록 등 각종 기록을 경신하며 무서운 흥행 질주를 예고한 '쥬라기 월드2'. 이런 신기록에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은 지난 7일 한국을 깜짝 방문해 무대인사를 갖기도 했다.

    이렇듯 제대로 탄력받은 '쥬라기 월드2'는 4일 만에 200만 돌파, 5일 만에 300만 돌파에 성공하며 6일 연속 흥행 1위를 달리고 있는 중. '독전'(이해영 감독)을 비롯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데드풀2'(데이빗 레이치 감독) 등 쟁쟁한 경쟁작과 접전에서 압도적인 관객 동원력으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이런 '쥬라기 월드2'에도 제동이 걸렸다. 바로 국내 버전과 해외 버전이 다르다는 것. 영상물등급위원회에 등록된 국내 러닝타임은 127분 36초로 기록됐지만 영국영화분류등급위원회(BBFC)에 등록된 러닝타임은 128분 17초로 약 40여초 차이가 난다. 국내에서 12세 관람가 등급을 받기 위해 공룡이 인간을 잡아먹는 잔인한 장면이 삭제됐고 또 공룡들과 대결에서 '쥬라기 공원' 시리즈를 오마주한 장면이 삭제됐다는 의혹이 관객들 사이에 퍼지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국내 관객에게 영화를 제대로 관람할 권리를 주지 않았다는 것.

    이와 관련해 '쥬라기 월드2'의 배급을 맡은 UPI코리아 측은 지난 11일 "'쥬라기 월드2'는 세계 각 나라마다 시장 환경에 따라 본사 및 제작사에서 다양한 버전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주 순차 개봉한 다수의 국가들에서는 본사를 통해 현재 국내 상영 버전과 동일한 버전을 제공받아 상영 중이다. 국내에서 임의적으로 특정 장면에 대해 편집 하거나 요청한 것이 아니다. 상영 버전에 관한 사실 무근 내용과 유언비어를 퍼트리는 행위를 자세 부탁한다"고 해명했지만 관객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이미 해외 관객들로부터 편집된 장면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온라인을 통해 전해지고 있기 때문.

    뜨뜻미지근한 해명에 관객들의 불만이 거세지자 이번엔 '쥬라기 월드2'의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이 자신의 SNS를 통해 다시 한번 해명에 나섰다. 그는 "한국에서 상영되고 있는 버전은 내가 승인한 공식 버전이다. 오해 없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결과적으로 임의 편집이 아닌 연출자가 직접 인정한 공식 버전이 맞지만 해외 버전과 다른 버전의 영화가 상영되고 있다는 지점은 인정한 셈이다.

    과연 '쥬라기 월드2' 측의 반쪽 해명이 성난 관객에게 납득이 될지 영화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쥬라기 월드2'는 폐쇄된 쥬라기 월드에 남겨진 공룡들이 화산 폭발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하고, 존재해선 안될 진화 그 이상의 위협적 공룡들까지 세상 밖으로 출몰하는 대위기를 그린 작품이다. 크리스 프랫,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 제프 골드브럼 등이 가세했고 '몬스터 콜' '더 임파서블'의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