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3대3 농구 선발팀,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 우승

    기사입력 2018-06-10 21:47:05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3대3 농구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한 2018 KBA 3X3 코리아 투어 지존짱짱과 KBL WINDS 경기에서 안영준(KBL WINDS,11번)이 득점을 시도하고 있다. 2018.6.10 ryousanta@yna.co.kr
    프로농구 현역 선수들이 3대3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 우승을 차지하며 한 수 위의 기량을 과시했다.

    2017-2018시즌 신인상 수상자 안영준(SK)을 비롯해 김낙현(전자랜드), 박인태(LG), 양홍석(kt)으로 구성된 KBL 윈즈(Winds)는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인근 서울마당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전 겸 3대3 코리아투어 최강전 오픈부 결승에서 NYS를 14-1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이날 KBL 윈즈의 상대로 나선 NYS는 지난달 아시아컵에 국가대표로 출전한 경력이 있으며 구성원 네 명 가운데 김민섭, 방덕원은 프로 선수 출신이다.

    경기 초반 4-1로 끌려가던 KBL 윈즈는 이후 승부를 뒤집어 8-6으로 앞섰고 여기서는 양홍석의 2점슛이 터지면서 10-6까지 달아났다.

    NYS는 12-7에서 자유투 3개와 공격권을 얻어 추격할 기회를 엿봤으나 자유투 3개를 모두 놓치는 바람에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오픈부 정상에 오른 KBL 윈즈는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이 유력해졌다. 그러나 큰 이변이 없는 한 KBL 선수들이 태극 마크를 달게 될 가능성이 크다.

    우승한 KBL 윈즈는 우승 상금 2천만원도 받게 됐다.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