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실험 비하인드"…'숲속의 작은집' 오늘(8일) 감독판 방송

    기사입력 2018-06-08 10:43:5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tvN '숲속의 작은 집'(연출: 나영석, 양정우) 감독판이 오늘(8일) 방송된다.

    지난 주 방송된 tvN '숲속의 작은 집'에서는 숲속에서의 마지막 하루를 보내는 소지섭과 박신혜의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박신혜는 예술 작품 만들기에 도전해 나뭇가지를 활용한 새집을 만들었고, 소지섭은 일출 보기에 도전했다. 이어진 작은집에서의 마지막 식사로 박신혜는 우렁 강된장을, 소지섭은 촬영이래 최다 가짓수의 식사를 준비하며 마지막 만찬을 즐겼다.

    오늘(8일) 방송되는 '숲속의 작은 집' 감독판에서는 소지섭, 박신혜의 마지막 행복 실험은 물론, 그간 도전했던 9주간의 행복 실험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방송될 계획. 먼저 원래부터 미니멀리스트였던 소지섭이 보이는 면면들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매 회 뛰어난 요리실력을 선보였던 박신혜가 손이 커진 이유 등이 공개되며 마지막까지 출구 없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난 주 예고된 우비 원정대와 소지섭의 행복한 외출도 그려진다. 매 촬영마다 비를 몰고 다녔던 소지섭인 만큼, 촬영이 마무리된 이후에도 목장에 물이 넘칠 정도로 폭우가 쏟아진 것. 마지막 회식으로 짜장면을 선택한 이들이 폭우를 뚫고 하산해 과연 짜장면을 먹는 것에 성공할 수 있을 기대를 모은다.

    한편, tvN '숲속의 작은 집' 감독판은 오늘(8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