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불안' 한국여자배구, 일본에 세트 스코어 0대3 완패

    기사입력 2018-06-06 18:28:19 | 최종수정 2018-06-06 18:29:34

    여자 배구 대표팀이 일본에 완전히 무너졌다.

    한국은 6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년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대3(22-25, 14-25, 20-25) 완패를 당했다. 한국은 5일 태국을 상대로 4연패에서 탈출했으나, 일본에 패했다. 이로써 한국과 일본은 똑같이 5승6패가 됐다. 한국은 0대3 패배로 승점을 1점도 획득하지 못했고, 반면 일본은 3점을 얻었다. 한국과 일본은 승점 역시 14점으로 동률을 이루게 됐다. 이시이 유키가 15득점으로 활약했다. 한국에선 양효진이 최다인 8득점을 기록했고, 김연경과 이재영이 각각 7득점했다.

    일본은 1세트 초반부터 앞섰다. 이시이를 필두로 빠르게 득점을 올렸다. 한국은 1세트 후반 상대 실책과 블로킹을 묶어 맹추격했다. 그러나 22-24에서 일본의 파상공세를 견뎌내지 못했다. 리시브 라인이 흔들리면서 1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2세트에선 일본이 6-0으로 쉽게 앞서 나갔다. 이시이가 폭발했다. 신나베 리사, 시마무라 하루요 등이 고르게 득점했다. 점수는 16-8로 벌어졌다. 일본은 진영으로 넘어온 공을 빠르게 처리했고, 한국은 토스 실수까지 저질렀다. 양효진의 득점으로 추격했지만, 일본의 공격은 빠르고 날카로웠다. 일본은 이시이의 득점으로 20점 고지를 선점했고, 재치 있는 연타로 끝까지 점수를 벌렸다.

    한국은 3세트 초반 김연경을 앞세워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일본이 곧바로 추격했고, 연속 블로킹에 막히며 3-5로 리드를 내줬다. 한국도 반격했다. 김연경의 블로킹을 시작으로 다시 6-6으로 균형을 맞췄다. 이번에는 일본이 구로고 아이의 득점과 서브 에이스로 리드를 되찾았다. 전체적으로 일본의 서브에 쉽게 당했다. 한국은 수비가 안정을 찾으며 접전이 펼쳐졌다. 그러나 16-16에서 수비 실수가 나오면서 일본의 리드. 신나베가 맹공을 퍼부으며 달아났다. 18-22에선 결정적인 블로킹을 허용했다. 일본은 손쉽게 3개의 세트를 내리 따냈다.

    한편, 한국은 7일 터키와 맞대결을 펼친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