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대 10명 중 1명 `당뇨병 전단계` 의심"

    기사입력 2018-06-07 15:01:17

    우리나라 10∼20대 10명 중 1명은 당눼 전 단계로 의심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소아청소년과 서지영 교수팀은 2011∼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20대 6천418명을 대상으로 당화혈색소(HbA1c) 수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당화혈색소는 혈당이 증가해 적혈구 내 혈색소(헤모글로빈)에 포도당이 붙은 상태를 말한다. 이처럼 한번 붙은 당분은 적혈구가 수명을 다할 때까지 그대로 붙어 있기 때문에 적혈구의 수명(120일)이 유지되는 2∼3개월 동안의 평균 혈당 농도를 알 수 있다. 정상적인 당화혈색소 수치는 5.7% 미만으로, 5.7% 이상일 경우 당눼 발병 위험이 큰 것으로 본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당화혈색소 평균값은 5.37%였다.

    연령대별로는 10∼14세가 평균 5.45%로 가장 높았고, 이어 15∼19세 5.40%, 20∼24세 5.31%, 25∼29세 5.34% 순이었다. 10대와 20대로 나눠보면 각각 5.42%, 5.32%로 집계됐다.

    이런 수치는 기준치를 밑도는 것이지만, 비슷한 연령대의 미국 백인(4.90%)과 흑인(5.10%)에 견줘 월등히 높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특히 전체 조사 대상자 중 10%는 당화혈색소 수치가 이미 기준치를 넘어서 관리가 필요한 상태로 진단됐다.

    연구팀은 탄수화물을 주식으로 삼는 우리 고유의 식습관과 당화혈색소와 관련 있는 적혈구 대사의 인종적인 차이 등으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추정했다.

    서지영 교수는 "10∼14세의 어린 연령대에서 당화혈색소 수치가 가장 높은 건 사춘기 때 인슐린 저항성이 높기 때문으로 생각된다"면서 "청소년기부터 적극적으로 식생활 습관을 관리함으로써 당눼으로 진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bio@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