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고 보험료 할인' 건강증진보험에 두달새 6만명

    기사입력 2018-06-07 13:13:15

    건강을 잘 관리하면 보험료를 깎아주는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이 도입 두 달 만에 약 6만건의 가입 실적을 기록했다.

    7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따르면 4개 손해보험·생명보험사가 지난 4월 출시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은 지난달 말 6만371건이 판매됐다. 월납 초회보험료는 37억5천만원이다.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은 기존의 암·CI(중대질병)종신·당뉨험에 운동 등 건강관리 기능이 부가된 상품이다. 걷기, 달리기 등 운동량이나 식사·혈당·체력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가입자의 건강관리 상태를 점검한다.

    이렇게 건강을 잘 관리하면 질병이 생겨 보험금이 나갈 확률이 낮아지고, 그 이익을 보험 가입자에게 보험료 할인으로 돌려주자는 게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의 개념이다.

    또 건강관리 상태 점검은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웨어러블기기 등의 활용이 필수적인 만큼,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인슈어테크(InsurTech·보험+기술)' 발전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삼성화재의 당뉨험(월 평균 보험료 6만원)은 가입자가 걷기·달리기 목표를 채우면 월 4천500포인트를 제공한다. 포인트는 제휴 쇼핑몰에서 1포인트에 1원어치 기프티콘을 살 수 있다.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은 기존의 '건강체 할인'보다 혜택을 확대한 것도 특징이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보험료의 1% 내외에서 연간 3만원 이내로 할인을 제공했던 게 보험료 10% 할인이나 최대 50만원 환급으로 확대됐다.

    건강체 할인이 사망보험 위주로 적용됐다면, 건강증진형 보험은 당뇨·암 등 건강보험 전반으로 보장 대상이 확대된 것도 다른 점이다.

    ING생명은 CI종신(월 평균 보험료 15만원) 가입자가 하루 평균 1만 걸음을 달성한 월수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체력인증 등급에 따라 월 보험료의 150% 등 최대 50만원을 환급한다.

    AIA생명은 암보험(월 평균 보험료 6만원) 가입자가 걷기와 칼로리 소모 등 목표치를 달성하면 500∼100포인트를 주고, 최초 1년간 1만포인트를 모으면 14회차 월 보험료부터 10% 할인한다.

    건강증진형 상품은 과거에는 보험 가입이 어렵던 당뇨 환자 등 유병력자를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와 전용상품 개발로 이어졌다.

    한화손해보험은 당뇨 환자만 가입할 수 있는 보험(월 평균 보험료 7만원)을 출시, 혈당과 걷기 등 '건강 미션'을 달성하면 건강용품을 살 수 있도록 연 5만 포인트를 준다.

    금융위는 이들 4개 손·생보사 외에 16개사(손보 6개사, 생보 10개사)가 건강증진형 상품을 개발, 연내 출시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금융위 하주식 보험과장은 "그동안 보험은 사고가 발생하면 보험금을 주는 수동적 역할에 그쳤지만, 건강증진형 상품은 사고 발생을 예방하는 관리형 보험으로 진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zheng@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