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관광명소 파묵칼레서 패러글라이딩하던 한국인 추락사

    기사입력 2018-06-04 08:37:41

    터키 파묵칼레서 한국인 20대 패러글라이딩 중 추락사 [터키 일간지 휘리예트 웹사이트 갈무리]
    터키 남서부 관광명소 파묵칼레에서 20대 한국인이 패러글라이딩을 하다 추락해 숨졌다.

    3일(현지시간) 오후 3시 30분께 데니즐리주(州) 파묵칼레에서 터키인 숙련자와 함께 2인승 패러글라이딩에 나선 한국인 서모(28)씨가 착륙 과정에서 추락한 후 사망했다고 하베르튀르크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패러글라이딩 조종을 한 터키인 숙련자 A씨는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서씨와 A씨는 착륙을 시도하던 중 역풍을 만났고 로프가 패러글라이더(장비)에 얽히며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추락 직후 두 사람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서씨가 병원에 도착하기 전 숨졌다.

    현지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석회암이 빚어낸 특유의 백색 지형으로 유명한 파묵칼레는 전세계 관광객이 몰리는 명소로, 한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이다.

    석회암 지형과 주변의 로마 유적을 공중에서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패러글라이딩 관광상품도 인기가 높다.

    tree@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