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세계 4위 브라질에 완패

    기사입력 2018-05-30 07:56:36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세계 랭킹 4위 브라질에 완패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29일 네덜란드 아펠도른에서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여자부 3주차 9조 1차전에서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1-3(11-25 14-25 33-31 20-25)으로 졌다.

    대표팀은 4승 3패, 승점 11을 기록했다. 브라질은 6승 1패, 승점 18로 고공비행을 이어갔다.

    이번 네덜란드 원정에 우리나라 주포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센터 양효진(현대건설)·김수지(IBK기업은행) 등 주전 삼총사가 동행하지 않았다.

    젊은 선수들을 앞세운 대표팀은 점수가 말해주듯 브라질의 타점 높은 공격과 블로킹에 고전했다.

    그러나 3세트 이후 끈끈한 수비와 매서운 공격으로 브라질을 궁지로 몰아 한국 배구의 저력을 선사했다.

    대표팀은 블로킹에서 4-13, 서브 에이스에서 6-11로 브라질에 밀렸다.

    1∼2세트를 힘없이 내준 대표팀은 3세트에서 효과적인 서브로 12-8로 앞서간 뒤 막내 박은진(19·진주선명여고)의 서브 득점으로 22-20으로 앞서갔다.

    탄탄한 수비로 듀스 접전을 이끈 대표팀은 3세트 31-31에서 박정아(한국도로공사)의 오픈 득점과 브라질의 범실을 묶어 2점을 따내며 한 세트를 만회했다.

    대표팀은 4세트에서도 15-15로 접전을 벌였으나 브라질에 이동공격과 연속 블로킹 득점으로 3점을 허용했고, 그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박정아가 19점을 올리며 분전했고, 강소휘(GS칼텍스·13점), 이재영(흥국생명·11점)이 득점에 힘을 보탰다.

    대표팀은 31일 오전 2시 30분 네덜란드(8위)와 2차전을 치른다.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