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솔리드, 세대공감 진짜 레전드…'슈가맨2' 화려한 피날레

    기사입력 2018-05-27 23:55:31 | 최종수정 2018-05-28 00:19:09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슈가맨2' 솔리드가 전세대개 공감하는 '진짜 레전드'의 귀환을 알렸다. 6년만에 보는 '하우두유둘(유희열 유재석 김조한)'의 무대가 '슈가맨2'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했다.

    27일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2' 마지막회 '스페셜 플러스 원'에는 슈가맨으로 3인조 그룹 솔리드가 출연했다. 쇼맨으로는 이하이-이수현, 한해-정은지가 나섰다 레드벨벳 조이 대신 스페셜MC로 작사가 김이나가 함께 했다.

    이날 정은지는 '최고의 듀엣 파트너'를 묻는 질문에 허각-양요섭-한해-서인국 중 한해가 아닌 허각을 언급해 좌중을 웃겼다. 이어 유희열의 보컬에 대해 "회 같은 날것 같은 느낌이 있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보컬 기본이 안돼있단 얘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고, 정은지는 "상상에 맡기겠다"며 웃었다. 유희열은 "유재하 가요제 대상 출신이다. 보컬도 있었다"고 어필했고, 김이나는 눈을 동그랗게 뜨며 깜짝 놀랐다.

    이날 수현은 "올해 스물이 됐다. PC방에 10시 이후에도 출입 가능한게 제일 좋다. 이젠 당당히 민증 인증한다"며 "통금도 11시였는데 12시로 바뀌었다"며 만족해했다. 김이나는 "내 나이 딱 절반이다. 저도 올해 갓마흔이 됐다"고 말했다. 김이나는 '혹시 통금이 있냐'는 말에 "(남편이)제가 조금 더 늦게 오길 바라는 것 같다"고 답해 좌중을 웃겼다.

    MC들은 "한국 R&B 전설", "한국의 보이즈투맨", "단단함, 견고함", "슈가맨 마지막회인 이 밤을 끝까지 함께 하고 싶다" 등 힌트를 쏟아냈다. 이윽고 솔리드가 '이밤의끝을잡고'를 열창하며 등장했다. 총 86불이었다.

    김조한은 "저희는 음악으로 먼저 인사를 드렸기 웻문에 슈가맨에 맞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팬분들이 원하시니까 나오기로 했다. 10대 친구들은 잘 모를 줄 알았다"고 솔직한 감격을 드러냈다. 이어 '천생연분'이 울려퍼지자 단숨에 100불을 달성했다. 정재윤은 "진짜 다들 아신다. 감사하다"며 웃었다.

    객석에서는 솔리드에 대한 애정과 인기 간증이 이어졌다. 한팬은 "학창시절에 너무 좋아했다. 집이 제주도인데 부모님 몰래 콘서트를 보러갔었다. 이번에 콘서트는 시부모님 몰래 보러갈 예정"이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20대 팬은 "천생연분은 '밤사'에서 들어봤다"며 웃었고, 40대 남자 팬은 직접 랩에도 도전했다. 10대 소녀팬은 "어머니가 좋아하신다. 목소리가 진짜 동굴 같다"고 감탄하며 "천생연분의 랩이 끝나고 보컬 들어가기 전 한박자가 대박"이라고 환호했다.


    정재윤은 "전세계를 다니며 곡을 썼다. 직접 프로듀싱한 아지아틱스는 빌보드 차트 1위에도 올랐다"며 작곡가로 활약해온 지난 시간을 소개했다. 이준은 "부동산 그룹을 운영중이다. 직원이 30명 정도고, 1000건이 넘는 프로젝트를 했다"고 답했고, 유재석은 "부자라는 소문이 맞네"라며 웃었다.

    솔리드는 '이밤의 끝을잡고'와 '천생연분'이 담긴 2집의 대히트에 대해 "1집 때는 감을 못 잡았다. 2집 때는 한국에서 지내면서 이곳 정서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솔리드는 "천생연분은 원래 발라드였다. 2집에 신나는 곡이 한곡도 없어 댄스곡으로 편곡했다. 활동곡도 아니다. 휴식중이었는데 길보드차트에서 인기를 끌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발라드버전 '천생연분'을 깜짝 선보였다.

    이어 '나만의친구', '해피엔딩' 등 솔리드의 히트곡 무대들이 펼쳐져 MC들과 객석을 환호케 했다. 이준은 한국 DJ 1세대답게 화려한 디제잉을 선보였고, 김조한의 매력넘치는 보컬이 귀를 간지럽혔다. 한국 비트박스 챔피언도 출연, 화려한 비트박스를 선보였다. 이어 신곡 '내일의기억 Memento'와 '인투더 라이트' 무대가 이어졌다.

    솔리드는 "왜 사라졌었나?"라는 질문에 "4-5년 동안 쉬질 못했다. 그래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며 "해체한 적 없는데, 어느날 보니 해체 기사가 떠서 결과적으로 해체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준은 "가수 시작할 때 학교는 꼭 졸업하기로 부모님과 약속했었다. 그래서 학교로 돌아간 건데, 어쩌다보니 21년이 지났다"며 미소지었다.

    마지막 '슈가맨' 대결은 '이밤의끝을잡고'를 열창한 유희열 팀의 정은지-한해 듀오가 하이수현(이하이-이수현)의 '천생연분'을 꺾고 마지막 슈가맨2 승리를 가져갔다.

    이어 6년만의 하우두유둘(유재석 유희열 김조한) 무대가 '슈가맨2'를 최종 마무리했다. '무한도전 가요제'를 통해 결성된 하우두유둘은 '플리즈 돈고 마이걸'을 열창했고, 유희열은 "이젠 정말, 자도 돼요!"라는 인사를 끝으로 슈가맨3를 기약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