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배구, 캐나다에 완패 '세계벽 실감'

    기사입력 2018-05-27 09:59:13

    사진캡처=FIVB
    한국 남자 배구가 세계의 벽을 실감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27일(한국시각) 폴란드 크라크푸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차전에서 0대3(20-25, 17-25, 19-25) 완패를 당했다. 폴란드전에 이여 2연패에 빠졌다.

    문성민이 주전 라인업에 합류해 힘을 보탰지만, 역부족이었다. 정지석(13득점), 전광인(7득점)이 분전했지만 블로킹 싸움에서 절대열세였다. 신영석의 공백이 느껴지며 블로킹 1대8로 밀리며 완패를 당했다.

    한국은 1세트 초반 연속해서 속공으로 실점, 어렵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여기에 서브 리시브까지 흔들리며 1세트를 내줬다. 2세트 초반에는 팽팽하게 흐름을 이어갔지만 세트 중반부터 상대의 속공과 블로킹에 계속 점수를 허용, 힘 없이 무너졌다. 한국은 3세트에서도 힘을 쓰지 못하고 고개를 숙이면서 2연패에 빠졌다.

    한국은 28일 러시아(공동 4위)와 대회 3차전을 치른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