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성경 "'러블리' 수식어 감사..이번엔 다른 느낌"

    기사입력 2018-05-17 13:53:48 | 최종수정 2018-05-17 17:46:03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 연출 김형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성경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의 운명구원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보라 기자boradori@sportschosun.com/2018.05.17/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이성경이 '러블리'라는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추혜미 극본, 김형식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드라마에서 공식 하차한 이서원을 제외한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한승연, 김로운과 김형식 PD가 참석했다.

    이성경은 '러블리'라는 수식어에 대해 "내가 맡은 캐릭터가 러블리한 캐릭터가 많았던 거 같다. 가장 최근 역할이 복주였는데 미카와는 반대였다. 체대생이고 털털했다. 막내 딸이고 막내 동생 같은 투박한 모습, 엉뚱한 모습이 사랑스러웠다면 미카는 시한부가 공개가 됐다. 그럼에도 우울하고 쳐져있는 모습이 아니라 미카만의 방법과 성격들, 밝은 모습들로 당당하고 밝게 꿋꿋하게 견디고 버텨나가는지가 그려지게 될 거 같다. 미카가 짊어진 상황이 나오는데 그런 점에서 미카가 당당하고 웃으며 긍정적이고 밝고 씩씩하게 견디고있다. 사랑해주고 싶을 만큼 잘 나오면 좋겠다. 웃는 얼굴로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잘 버틸 미카가 안쓰러울 수 있지만, 웃으려 하는 그런 모습이 사랑스럽게 비춰지면 좋겠다. 미카가 뮤지컬 배우를 꿈꾸는 앙상블 배우로 나오는데 꿈을 향해 도전하는 모습이 응원 받으면 좋겠다.

    '어바웃타임'은 타인의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운명구원 로맨스다. '싸인', '유령', '두번째 스무살' 등 웰메이드 작품을 만들었던 김형식 PD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이상윤, 이성경, 임세미 등 대세 배우들이 의기투합했다.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lunam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