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X박형식, 농구장을 런웨이로 만드는 '만찢남'

    기사입력 2018-05-17 13:33:13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슈츠(Suits)' 장동건 박형식이 땀을 흘리며, 남자들만의 대화를 나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처스)는 결국 두 남자의 이야기다. 완벽해서 멋진 두 남자, 천재지만 비밀을 품고 있는 남자. 이들이 같은 비밀을 공유하고, 서로 영향을 주고 받으며 변화하고 성장하는 것이 '슈츠(Suits)'인 것이다. 그만큼 이 드라마에서 장동건(최강석 역), 박형식(고연우 역)의 역할은 절대적이라고 할 수 있다.

    안방극장 역시 최강석-고연우 최고 조합에 폭발적 호응을 쏟아내고 있다. 이들이 '슈츠(Suits)'의 탄탄한 스토리와 맞물려 위기를 극복하고 승리를 거머쥘 때면 통쾌하고 짜릿한 성취감을 느낄 수 있다는 반응이다. 때문에 오늘(17일) 방송되는 '슈츠(Suits)' 8회는 열혈 시청자들에게 더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7회에서 두 남자는 각각 다른 의미로 위기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최강석은 과거 검사시절 믿고 따르던 오검사(전노민 분)의 검찰조사에 엮이게 됐다. 오검사가 비리를 의심받는 가운데 최강석이 증언을 거부한 것. 자칫 최강석이 오검사의 잘못을 뒤집어쓸 수도 있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이기는 게임만 하고 승승장구했던 최강석에게 찾아온 분명한 위기다.

    늘 정체 탄로 위기를 안고 사는 고연우는 학력위조 사건을 맡으면서 더 위태로워졌다. 사건에 자신의 감정을 이입해서 보게 된 것. 여기에 채근식(최귀화 분)은 틈만 나면 "너 가짜 아냐?"라며 고연우를 의심하고 있다. 하루하루가 살얼음판 위를 걷는 것과 마찬가지인 상황이다.

    과연 두 남자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또 이 과정에서 어떤 콤비플레이와 브로케미를 보여줄 것인지 시청자의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월 17일 본격적인 반격을 시작하기 전, 사나이들만의 대화를 나누는 두 남자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사진 속 최강석과 고연우는 어둠이 내린 저녁 야외 농구장에 나타난 모습이다. 두 사람은 슈트 재킷을 벗은 셔츠 차림으로 농구를 하고 있다. 걷어 올린 셔츠소매, 살짝 푼 셔츠단추, 움직일 때마다 흐르는 땀방울 등이 역동적이면서도 남자다운 느낌을 안겨준다. 딱 떨어지는 슈트 차림으로 지성미를 뿜어내던 그간의 두 남자와는 180도 다르다. 그야말로 '사나이들의 대화'라는 느낌인 것. 그저 농구장에 나란히 있을 뿐인데 화보처럼 빛나는 두 남자의 비주얼은 말할 필요도 없다.

    이와 관련 '슈츠(Suits)' 제작진은 "오늘(17일) 방송되는 '슈츠(Suits)' 8회에서는 위기에 부딪히는 두 남자의 모습이 펼쳐진다. 물론 이 과정에서 한층 더 끈끈해지는 브로케미도 확인할 수 있다. 남자들은 함께 땀을 흘리며 가까워진다고 하지 않나. 사나이들의 뜨거운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농구장 장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들이 농구장에서 찍은 것이 화보가 아니라 드라마라는 사실을, 두 남자가 땀 흘리며 뛰는 모습을, 이를 통해 더욱 끈끈해진 이들의 브로케미를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슈츠(Suits)' 8회는 오늘(17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