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세월호 비하의도無·관계자처벌"…'전참시', 시청자 마음 돌릴까

    기사입력 2018-05-17 09:24:34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MBC '전지적 참견시점'은 돌아선 시청자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까.

    '전지적 참견시점'이 세월호 논란 11일 만에 진상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위원회는 "조연출이 FD에게 필요한 뉴스 멘트를 제시하고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 FD가 전달한 자료 중 2건"이 세월호 뉴스 관련 영상이었는데, 조연출이 이를 골라 미술부에 배경 흐림처리를 의뢰했다. 그 상태로 5일 방송에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연출이 고의성이나 세월호 희생자를 희화화할 의도는 없었다. 뒷 배경을 흐림처리하면 시청자가 모를 거라고 판단해 작업을 의뢰햇고, 문제가 있다면 방송 전 시사 때 걸러질 거라고 판단했다. 어묵이라는 단어가 조롱의 의도로 사용한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그러나 많고 많은 뉴스 보도 영상 중 굳이 세월호 참사 영상을 두 건이나 채택해 배경을 지운 채 '어묵' 영상과 결합시키는 복잡한 과정이 모두 우연의 일치라고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이 때문에 시청자들도 납득하기 어려운 조사 결과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MBC 최승호 사장이 직접 사태 진압에 나섰다.

    최승호 사장은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세월호 뉴스 영상에 어묵 자막을 결부시킨 이 사건이 터졌을 때 나 또한 의도적으로 벌인 일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조사위원회가 내린 '고의성은 없다'는 결론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이해가 안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계시고 나 또한 이해한다. 그러나 누구 한 사람의 고위적인 행위가 아니라 MBC 제작 시스템과 제작진의 의식 전반의 큰 문제를 드러낸 사건이다. 타인의 아픔이 절절하게 묻어 있는 영상을 흐리게 처리해 재미 소재로 사용할 수 있다는 의식과 그것이 누군가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고민하지 않는 안이함이 문제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연히 제작진과 관리 책임자들에 대한 처벌을 할 것이다. 또 앞으로 자료 사용에 대한 게이트키핑을 지금보다 강화할 것이며 지속적으로 교육하겠다.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사위원회와 최승호 사장의 입장 표명에도 아직 대중의 반응은 싸늘한 게 사실이다. 과연 '전지적 참견 시점'이 돌아선 시청자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까.

    '전지적 참견시점'은 지난 5일 이영자의 어묵 먹방에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을 편집해 넣어 논란을 야기했다. 어묵이라는 단어는 극우 성향의 온라인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된 바 있어 대중은 더욱 분노했다. 이에 MBC는 공식 사과를 하는 한편 MBC 최초로 외부 인사가 포함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고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의도치 않게 해당 논란의 피해자가 된 이영자는 큰 충격으로 녹화 불참을 선언했고, 이에 '전지적 참견 시점'은 2주간 결방이라는 초강수를 둔 바 있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