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유튜버 양예원, 충격적인 성범죄 피해 실명고백…"모델 알바 모집해 성추행"

    기사입력 2018-05-17 07:14:39 | 최종수정 2018-05-17 07:15:4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에 대해 자신의 이름을 밝히며 고백했다.,

    '비글커플'로 유명한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글과 영상을 올렸다.

    양예원은 자신이 최근 논란이 됐던 이른바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이며, 당시 문제의 촬영회는 피팅모델 알바로 속여 열린 성범죄 현장이었다고 고발했다.

    양예원은 "이렇게 말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수없이 맘을 다잡았다.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진다"면서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한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합니다.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려 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양예원이 털어놓은 충격적인 사연은 다음과 같다. 양예원은 20대초반이던 3년전, 배우를 꿈꾸고 있었다. 한 알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구했고,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에서 면접을 봤다. 이어 '컨셉트 촬영 5회'를 계약했고, 당시 스튜디오 실장은 "평범한 콘셉트 촬영이다. 여러 콘셉트가 있지만 가끔은 섹시 콘셉트도 들어갈 거다. 예원 씨는 연기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 연기를 한다 하니 비싼 프로필 사진도 무료로 다 찍어주겠다.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잘하면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것.

    하지만 문제의 계약은 누드 촬영회였다. 양예원이 들어서자 스튜디오의 문에는 이중삼중 자물쇠가 채워졌고, 밀폐된 공간에는 여성 스태프 하나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 이어 '실장'은 일반적인 속옷도 아닌 성기가 보이는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하는 한편 "저 사람들 다 회비 내고 왔다. 너한테 손해배상 청구하고 고소할 거다. 나도 너 배우 데뷔 못하게 만들 거다"라고 협박했다.

    결국 양예원은 '오늘만 참자'는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지만, 문제의 남성들은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의 가슴과 성기를 만졌다는 것.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 살아서 나가자 생각했다"면서 "웃으라면 웃었고 손하트 하라면 하트를 했고 다리를 벌리고 혀를 내밀라 하면 그렇게 했고, 가슴을 움켜쥐라고 하면 움켜쥐었고 팬티를 당겨 성기가 보이게 하라면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싫다고 하면 분위기가 험악해졌고, 실장은 협박을 해왔다는 것.

    양예원은 이후 촬영을 거부하려 했지만, 실장은 "이미 사인하지 않았냐, 다음 회차들 회원들 다 예약되어있다. 손해배상 청구하면 너 감당 못한다, 너 이미 찍힌 사진들 내가 다 가지고 있다"고 재차 협박했다고 설명했다. 양예원은 "무엇보다 가장 무서운 건 난 이미 사진이 찍혔고 이게 혹시나 퍼질까 봐,가족들이 볼까봐 나 아는 사람들이 볼까 봐"라며 5번의 촬영, 5번의 성추행을 당하고 5번 내내 울었다고 회상했다.

    양예원은 이후 신고도 하지못한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살았지만, 하루도 마음이 편한 적 없었고, 늘 불안에 떨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배우의 꿈도 버렸다.

    하지만 지난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양예원의 당시 사진이 공개됐다. 퍼진 사진을 본 수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메시지가 이어졌고, 남자친구를 비롯한 지인들의 SNS에 해당 사진이 캡쳐되어 보내지기도 했다.

    양예원은 "정말 죽고 싶었다. 너무 무서웠다. 남자친구 동민이가 보면 날 어떻게 생각할까, 엄마가 알게 된다면 아빠가 알게 된다면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 내 동생들, 아직 사춘기인 내 남동생이 보게 된다면 얼마나 큰 충격을 받고 날 다시는 보려 하지 않겠지 등등 별 생각이 다 들었다"며 "동민이에게 헤어지자 하고 가족들에게 편지를 쓴 후 3차례 자살기도를 했지만 실패했다. 더 억울했다. 죽기도 이렇게 어렵구나"라고 울먹였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잠들지 못하던 양예원에게 남자친구를 비롯한 주변 사라들은 "괜찮다, 넌 피해자다, 이겨내야한다, 싸워야한다"고 격려해줬다. 결국 양예원은 맞서싸우기로 결심한 것. 양예원은 "그 나쁜 사람들을 잡지 못하더라도 적어도 그 사람들이 더 이상 그런 짓을 못하게 막고 싶다. 그 사이트에는 저 말고도 수많은 여자들의 사진이 있었다"면서 "그 안에서 저와 친하게 지냈던, 함께 배우가 되기를 꿈꿨던 언니도 봤다. 그 언니에게 조심스레 연락을 했고 그 언니도 까마득히 몰랐다고 하더라. 언니가 당한 수법도 똑같았고, 그 마음도 똑같았다"고 부연했다.

    양예원은 "저는 그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고 싶다. 그들은 정말 여자를 단순한 상품 취급한다. 그 대상은 대부분 20대 초반의 사회 초년생 여학생들이다. 미성년자도 포함돼있다"면서 "처음에는 사탕 발린 말로 정상적인 촬영을 한다고 말하고, 촬영이 시작되면 문을 걸어 잠그고 분위기에 압도되도록 겁에 질리도록 만들어낸다. 처음에는 짧은 원피스를 주며 티 팬티를 주고, 촬영이 시작되면 나중에는 팬티를 벗으라며 강요한다. 말을 듣지 않으면 협박은 기본이고 성희롱에 성추행까지 합니다. 심하게는 성폭행을 당한 사람도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양예원은 성희롱 발언과 당시 상황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증언했다. 휴대폰도 빼앗고, 회원들끼리는 신상을 알지 못하게 닉네임으로만 부른다는 것. 양예원은 "일반적인 사회생활을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었다. 촬영 중 어떤 사람에게 전화가 와서 전화를 받더니 "어 아빠 일중이야 끝나고 전화할게"하고 끊더라. 소름이 끼쳤다"고 회상했다. 용도는 하나같이 입을 맞춘 듯 '소장용'이라고 하더라는 것.

    양예원은 "대부분 피팅모델 알바를 하러 왔다가 당하거나, 길거리에서 촬영 문의를 받아서 오게 되거나, 또는 블로그 등에 일반적인 사진들을 올려놓고 촬영 모델 구한다고 해서 왔다가 당한다. 절대 자의적으로 그 사람들 앞에서 옷을 벗으며 야한 포즈를 취하고 웃는 것이 아니다"라며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로 자세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시키는 대로 할 뿐이다. 소리를 지를 수도 없고 신고를 할 수도 없다. 여자 스텝은 단 한 명도 없으며 다수의 남자들과 걸어잠긴 문 그리고 반나체인 나 밖에 없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을 당해도 그냥 죽어도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고 당시의 공포를 되새겼다.

    양예원은 "그 사진을 보신 분도 있을 거고 아닌 분들도 있겠지만 저는 이 자리를 빌려 말하고 싶다. 저는 피해자다. 원하지도 않았고 너무 무서웠으며 지금도 괴롭고 죽고 싶은 생각만 든다. 다른 더 많은 피해자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생기고 있을 것"이라며 "질책하지 말아주세요. 저를 포함 한 그 여성들은 모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은 피해자들이다. 막상 그 상황이 되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클릭)

    양예원은 "이 글을 쓰면서도 과호흡 증세가 찾아오고 눈물이 흐르며 손이 떨리고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괴롭다. 저를 도와주시고 이러한 일들이 얼마나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앞으로의 피해자들이 안 생기게 이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퍼트려주세요. 부탁드리겠습니다. 제발 저 좀 살려주세요"라는 눈물의 호소를 마지막으로 글을 마쳤다.

    lunarfly@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바로가기[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