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혁의 연속 부진 KIA, 불펜 고민에 선발까지 더해지나

    기사입력 2018-05-17 06:12:58

    1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8 KBO리그 KIA와 넥센의 경기가 열렸다. 3회말 KIA 한승혁이 강판되고 있다. 오른쪽은 이대진 코치
    고척돔=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05.16/

    KIA 타이거즈의 5선발 체제가 흔들리나.

    5명의 선발이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던 KIA의 선발진에 균열이 보인다. 5선발 한승혁이 2경기 연속 조기강판되면서 선발진에 대한 고민이 생기기 시작했다.

    한승혁은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원정경기서 2⅓이닝 동안 3안타 1탈삼진 3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동료들이 경기 후반 동점을 만들어 한승혁이 패전의 멍에를 쓰지는 않았지만 경기를 어렵게 만들었다. 2회까진 1안타 무실점으로 잘 막았던 한승혁은 제구가 갑자기 흔들리며 무너지고 말았다. 선두 8번 김혜성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주더니 9번 박동원에게도 공 3개를 연거푸 볼로 던졌다. 간신히 풀카운트까지 끌고 갔지만 결국 볼넷. 이어 1번 김규민에게 안타를 맞고 1-1 동점을 허용한 한승혁은 1사후 이택근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1-2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진 1사 1,2루서 4번 초이스에게 볼 2개를 연달아 던지자 KIA 벤치가 움직였다. 한승혁의 제구 불안이 계속 될 것으로 본 KIA는 이민우를 올려 불을 끄려했지만 이민우 마저 볼넷을 헌납하며 실점했고, 뒤이어 올라온 심동섭마저 밀어내기 볼넷으로 점수를 내주더니 어느새 1-7까지 밀렸다.

    전날 양현종의 8이닝 피칭으로 불펜에 여유가 있었고, 17일에도 팻 딘이 등판하기로 돼 있어 한승혁의 제구가 흔들릴 경우 일찍 불펜을 쓸 계획을 가지고 있던 KIA 벤치는 계획대로 빠르게 대처를 했으나 오히려 막으러 나온 구원 투수들마저 제구가 흔들려 낭패를 봤다.

    한승혁이 지난 4월 27일 수원 KT전서 6이닝 2실점, 이어진 3일 부산 롯데전서 6⅓이닝 3실점(1자책)으로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할 때까지만해도 KIA는 확실히 5선발 체제를 갖춘 것으로 보였다. 커브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의 구사율을 높이면서 150㎞대의 빠른 공도 위력을 갖게 되며 한승혁이 재탄생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하지만 9일 광주 두산전(3⅓이닝 7안타 3볼넷 7실점)에 이어 16일 경기도 부진하면서 KIA로선 고민에 빠지게 됐다.

    한승혁은 잘 던지다가도 갑자기 제구가 불안전해지면서 경기를 어렵게 풀어가는 상황이 생기는 게 문제다. 9일 두산전에서는 투구수가 늘어나며 힘이 떨어지면서 제구도 불안해졌는데 16일엔 초반에 나빠져서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KIA가 불안한 불펜진에도 5할 근처의 승률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은 튼튼한 선발과 강력한 타선의 힘 덕분이다. 한승혁이 선발진에서 제몫을 못해줄 경우 선발을 다시 찾아야 하고 그것이 불펜진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두번의 호투에 이어 두번의 부진이다. 절치부심한 한승혁에게 얼마나 더 기회가 올까. 더 절실한 마음으로 달려들어야 하는 한승혁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