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키트'로 2분 만에 농작물 바이러스 점검

    기사입력 2018-05-02 11:17:02



    농촌진흥청은 2007년 이래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 키트' 15종을 개발·보급해 농가 피해를 연평균 400억원 이상 줄였다고 2일 밝혔다.

    휴대용 진단 키트를 이용하면 농가 현장에서 2분 안에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곧바로 확인할 수 있다. 대상 작물은 수박, 오이, 멜론, 고추, 토마토 등 10가지다.

    농촌진흥청은 2007년부터 지금까지 바이러스 진단 키트 15종을 개발해 13만4천여 점을 무상으로 보급했다. 가까운 시·군 농업기술센터로 문의하면 키트를 통해 진단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진단 키트는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국산 제품"이라며 "외국산 진단 키트 17억원어치에 해당하는 수입 대체 효과도 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막대 종이처럼 생긴 기존 키트의 문제점을 보완해 임신 진단 키트와 유사한 모양의 '카세트형' 키트를 새로 선보였다. '오이녹반모자이크바이러스'와 '수박모자이크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는 키트도 내놨다.

    바이러스 진단 키트는 미세한 나노 크기의 금 입자에 바이러스에 반응하는 항체를 붙여 만든다. 채소작물의 잎을 따서 으깬 뒤 그 즙을 키트에 떨어뜨려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국내에서는 현재 약 150여 종의 바이러스가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바이러스는 식물에 얼룩을 생기가 하거나 시들게 해 품질과 수량을 떨어뜨린다.

    조명래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작물부장은 "앞으로 작물별로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하는 키트도 개발해 2020년부터 농업 현장에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tsl@yna.co.kr

    <연합뉴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