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허정민-최대철, 불꽃 튀는 전쟁 중

    기사입력 2018-04-17 13:36:00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세 남자의 티격태격 케미가 진짜 싸움이 됐다.

    오늘(17일) 방송될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 14화에서 이종현(오수 역)과 허정민(오가나 역), 최대철(남대표 역)의 불꽃 튀는 갈등을 예고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연애 문제부터 사업 관련된 문제까지 사사건건 아옹다옹하며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뽐내온 오수(이종현 분)와 오가나(허정민 분), 남대표(최대철 분)는 극에서 항상 깨알 같은 재미를 전했다. 그만큼 오래된 사이로 서로를 같하게 생각한다는 것이 드러나 더 유쾌한 웃음을 안긴 것.

    뿐만 아니라 세 사람은 비슷한 시기에 연애 사건을 겪으며 각자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서 허우적거리며 전우애(?)를 나누기도 한 상황.

    그러나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이들의 심상치 않은 기류가 엿보이고 있다. 한껏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세 사람의 모습에서는 평소와 사뭇 다른 아우라가 뿜어져 나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화가 나 굳은 표정으로 무언가 할 말이 있는 듯한 남대표와 잔뜩 심통이 나 입술을 앙다물고 한 껏 위로 치켜올린 가나, 그런 그들 사이에서 어쩔 줄 몰라하는 오수의 얼굴에서는 왠지 모를 긴장감까지 묻어난다.

    특히 한 대 치기라도 할 것 같은 기세를 보여 세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토록 절친했던 이들이 서로에게 날카로운 각을 세우는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세상 친하던 세 사람이 보여줄 흥미진진한 갈등은 오늘(17일) 밤 9시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에서 만나볼 수 있다.

    sjr@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