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 돈스파이크 "'냉부해' 속 4대 진미?...실제 저의 냉장고"

    기사입력 2018-04-17 12:24:43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캐비어, 트러플, 푸아그라 등 냉장고를 가득 채운 고급스러운 재료들. 대중의 기억 속 돈스파이크는 거대한 스테이크를 입으로 뜯어먹는 대식가였지만, '냉장고를 부탁해' 속 그는 미식가에 가까웠다. 여러 모로 이미지를 쇄신(?)하는 방송이었음이 확실하다.

    돈스파이크는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 냉장고를 공개하고 셰프들에게 요리를 의뢰했다. 자신이 대식가가 아니라는 해명과 함께 평소엔 소식, 건강식을 한다는 이야기가 눈길을 끌기도.

    방송 이후 그는 스포츠조선에 "정말 어마어마한 광경이었다"며 감격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평소에도 출연하고 싶던 프로그램이었고 특히나 좋아하던 셰프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더욱 뜻 깊었습니다! 음식도 정말로 맛잇었고요. 실제로 보니 정말 어마어마한 광경이었습니다."

    특히 냉장고에는 산해진미가 가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세계 4대 진미로 꼽히는 캐비어, 트러플, 푸아그라, 이베리코 돼지가 갖춰져 있었고, '냉장고를 부탁해' 최초로 타조 고기가 등장하기도 했다.

    "네, 저의 냉장고가 맞고, 모두 집에서 즐겨먹는 재료들이었어요. 이 재료들로 최고의 쉐프님들이 요리해주시는 사대진미를 맛봐서 입이 너무 즐거웠습니다."

    이에 대식가보다는 미식가에 가까웠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는다.

    "실제로 아주 대식가는 아닙니다 이따금씩 많이 먹을때가 있지요, 맛을 찾아 여행하는것을 좋아합니다. 또 작곡가로서 다양한 것을 경험하는것을 좋아합니다. 관심사가 음식인것 뿐입니다."

    돈스파이크의 참신한 맛 표현도 인상적. 그는 시식을 하며 잠시 동안 마을 시키지 말아 달라며 음식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멘트를 딱히 준비는 하지 않았는데 그냥 튀어나오더라고요. 음식이 정말 훌륭했기에 그랬던 거 같아요."

    마지막으로 돈스파이크는 본업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팝업 레스토랑에 대한 욕심을 내기도 했다.

    "본업인 작곡 작품활동과 DJ 활동을 조금 더 많이 매진할 계획입니다. 많은 분들이 먹어보고 싶다고 하시며, 골목식 당때 좋은 추억이 있어 기회가 된다면 개업까지는 무리일지 몰라도 팝업레스토랑 정도는 좀 욕심이 나네요."

    joonaman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