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C헤리티지] 김시우, 아쉽게 놓친 시즌 첫 승..고다이라와 3차연장 끝 준우승

    기사입력 2018-04-16 10:25:57 | 최종수정 2018-04-16 17:24:02

    ⓒAFPBBNews = News1
    김시우. HILTON HEAD ISLAND, SC - APRIL 15: Si Woo Kim of South Korea hits a tee shot on the 14th hole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2018 RBC Heritage at Harbour Town Golf Links on April 15, 2018 in Hilton Head Island, South Carolina. Streeter Lecka/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AFPBBNews = News1
    참 아쉬운 역전패였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중인 김시우(23)가 시즌 첫 승을 아깝게 놓쳤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파71·7081야드)에서 열린 RBC 헤리티지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기록하며 이븐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이날 5타를 줄인 고다이라 사토시(29·일본)와 동타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 홀(파4)에서 열린 연장 승부에서 첫 번째, 두 번째 홀을 파로 비긴 김시우는 17번 홀(파3)에서 열린 연장 세 번째 홀에서 버디퍼팅에 실패하며 버디를 성공시킨 고다이라에게 우승을 내줬다. 이로써 김시우는 올 시즌 첫 승이자, 지난해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개인 통산 3번째 우승을 미루게 됐다.

    두고두고 아쉬울 승부였다. 김시우는 루크 리스트(미국)와 함께 이언 폴터(잉글랜드)에 1타 뒤진 12언더파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다. 초반 흐름이 좋았다. 전반에만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잡으며 선두를 달렸다. 2번 홀(파5)에 첫 버디를 낚으며 공동 선두에 오른 뒤 어려운 3번 홀(파4)을 파로 지키며, 1타씩 잃은 폴터와 리스트를 밀어내고 단독선두로 나섰다. 이후 줄곧 선두를 유지하던 김시우는 9번 홀(파4)에서는 세컨샷이 그린을 벗어났지만, 러프에서 4m 정도의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환호했다. 폴터와 리스트가 각각 10번 홀(파4)와 11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는 사이 김시우는 2타차 선두로 앞서나갔다.

    우승자 고다이라 사토시. HILTON HEAD ISLAND, SC - APRIL 15: Satoshi Kodaira of Japan poses with the trophy after winning on the third playoff hole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2018 RBC Heritage at Harbour Town Golf Links on April 15, 2018 in Hilton Head Island, South Carolina. Streeter Lecka/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AFPBBNews = News1
    우승을 눈앞에 둔 김시우는 세가지 복병을 만났다. 갑자기 강해진 바람과 긴장감, 그리고 맹추격 끝에 선두권에 불쑥 올라온 고다이라였다. 12번 홀(파4)에서 티샷 실수로 첫 보기를 기록하며 2위권에 1타차 추격을 허용했다. 그사이 7언더파 공동 12위로 출발했던 고다이라가 15번 홀까지 무려 6타를 줄이며 13언더파로 공동 2위로 올라섰다.

    김시우는 13번 홀(파4)과 14번 홀(파3)에서 파를 지키며 각각 보기를 한 폴터, 리스트에 두 타차로 앞섰다. 17번 홀(파3)에서 1타를 잃은 고다이라와의 타수 차도 2타로 벌렸다.

    이제부터는 오직 자신과의 승부였다. 하지만 김시우는 결정적인 순간 짧은 퍼팅을 놓치며 추격을 허용했다. 15번 홀(파5)에서 보기를 범해 버디를 한 리스트에 1타차로 쫓긴 상황. 12언더파로 경기를 마친 고다이라와도 1타 차였다. 세차례 연속 쇼트퍼팅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김시우는 16번 홀(파4)에서 1.5m가량의 버디 퍼팅을 놓쳤고, 17번 홀(파3)에서도 2m 정도의 짧은 파 퍼팅에 실패하며 고다이라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18번 홀(파4)은 마지막 기회였다. 세컨샷을 홀 컵 가까이 붙이며 버디찬스를 잡았다. 우승 퍼팅이 될 수 있었던 상황. 하지만 신중하게 굴린 공이 야속하게 홀을 스쳐 지나가고 말았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돌입했다. 3차 연장 끝에 김시우를 누르고 우승한 고다이라는 PGA 투어 6개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한편, 한국선수 중에는 김시우 외에 안병훈(27)만이 이날 2언더파로 최종합계 9언더파 275타, 공동 7위로 선전했다. 지난 2월 혼다 클래식에 이은 시즌 두 번째 '톱 10'. 김민휘(26)는 이날 5오버파로 최종합계 1언더파 283타, 공동 50위로 대회를 마쳤고, 최경주는 최종 합계 이븐파 284타 공동 55위룰 기록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HILTON HEAD ISLAND, SC - APRIL 15: Si Woo Kim of South Korea hits a tee shot on the 14th hole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2018 RBC Heritage at Harbour Town Golf Links on April 15, 2018 in Hilton Head Island, South Carolina. Streeter Lecka/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AFPBBNews = News1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