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1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개막

    기사입력 2018-04-15 18:10:56

    슈퍼레이스 관람객들이 그리드워크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국내 최대 레이싱 대회인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21~22일 경기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7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올해는 특히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 6000에 출전하는 팀들도 늘어났지만, 변화의 폭도 상당해 상당한 접전이 예상된다. 우선 지난해 GT1 클래스에서 챔피언을 차지했던 서한퍼플 모터스포트가 올 시즌 슈퍼 6000에 도전한다. 장현진 김중군 정회원 등 지난해 GT1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던 3명의 드라이버가 나선다.

    또 서한퍼플 소속으로 GT1 드라이버 챔피언에 올랐던 김종겸은 지난해 슈퍼 6000을 제패한 아트라스BX에 입단했다. 아트라스BX는 지난 시즌 슈퍼 6000 클래스 챔피언인 감독 겸 드라이버 조항우를 필두로 일본의 베테랑 드라이버 야나기다 마사타카, 여기에 김종겸까지 영입하면서 2연패를 노리고 있다.

    지난 시즌 동반 부진에 빠졌던 CJ 계열 3개팀 드라이버들의 이동도 흥미로운 대목이다. 김동은은 CJ로지스틱스에서 제일제당으로 이동했고, 베테랑 오일기는 제일제당에서 E&M팀으로, 그리고 E&M 소속이었던 영건 김재현은 CJ로지스틱스로 각각 시트를 옮겼다. 이로 인해 3개팀 모두 베테랑과 신예가 함께 뛰는 구도가 되면서,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된다.

    더불어 독주를 막기 위한 장치도 마련됐다. 라운드 1위에게 주어졌던 핸디캡 중량을 70㎏에서 80㎏로 상향, 상위권 독주를 어렵게 만들었다. 또 5위 이하를 차지하면 중량을 한번에 털어내는 기존 규정을 손질, 단계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되면서 보다 전략적인 라운드 운영이 필요하게 됐다. 이밖에 출전 대수 증가로 인해 예선을 기존 2차에서 3차까지 늘리고 세션별 베스트랩을 합산하는 한편 사용할 수 있는 타이어의 갯수를 줄여 예선부터 보다 치밀한 레이스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올 시즌부터는 BMW의 세계 첫 원 메이커 경기인 아마추어 레이스인 BMW M 클래스를 신설, 프로 경기부터 준프로, 아마추어까지 클래스별 다양한 라인업이 마련됐다.

    한편 슈퍼레이스는 올 시즌부터 관람객들에게 처음으로 패독 공간을 개방, 서킷에 오르기 전 레이싱 차량들의 준비과정과 경기 후 드라이버와 미캐닉들의 활동을 지켜보며 모터스포츠에 대한 이해와 관심도를 높일 예정이다. 패독 개방과 함께 피트워크와 그리드 워크는 올해도 역시 계속된다. 이밖에 슈퍼레이스는 VR(가상현실) 기기와 영상을 활용한 VRX라이더를 운영, 레이스를 간접적으로 즐기는 재미를 줄 예정이다.
    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