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굴 간판 최재우 김지헌 영구제명 중징계, 동료 여자선수 추행 혐의

    기사입력 2018-03-14 22:27:07 | 최종수정 2018-03-15 00:08:59

    모굴 최재우 ⓒAFPBBNews = News1

    한국 모굴스키 간판 최재우(24)와 김지헌(23)이 대한스키협회로부터 영구제명 처분을 받았다. 국제대회 출전 도중 여자 대표 선수들에게 추행 및 폭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 3일 일본 다자와코에서 벌어졌다. 당시 모굴 남녀대표팀은 FIS(국제스키연맹) 프리스타일스키 월드컵 모굴 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최재우와 김지헌이 경기가 끝난 후 여자 대표 선수들을 추행 및 폭행한 것으로 대한스키협회가 파악했다. 스키협회는 12일 관련 위원회를 열어 두 선수에게 최고 중징계인 영구제명 처리했다. 영구제명에 따라 두 선수는 선수 자격 정지는 물론이고 향후 국내에서 스키 지도자로도 활동할 수 없게 됐다.

    스키협회에 따르면 최재우와 김지헌은 3일 경기 후 술을 마셨다. 숙소로 돌아온 후 여자 선수들에게도 음주를 요구했고, 그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 두 선수는 바로 귀국 조치됐다.

    규정 대로라면 두 선수는 스키협회 징계 결정 후 1주일 안에 대한체육회에 이의제기를 할 수 있다.

    최재우는 지난달 끝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 기대주였다. 2차 결선에서 점프 공중 동작 후 착지 실수로 12위에 그쳤다. 비록 메달 획득에 실패했지만 최재우는 4년 후 2022년 베이징올림픽을 다시 기약할 정도로 세계 톱10에 들 정도의 실력을 갖춘 선수다. 김지헌도 평창올림픽에 출전, 17위를 차지했다.

    두 선수는 이번 사건으로 씻을 수 없는 오점을 남겼다. 또 한국 모굴 스키는 선수를 잃고 말았다. 두 선수는 경찰 조사까지 받아야 할 상황이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