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혁 역전 투런포' 두산, 5대2승...어제 패배 설욕

    기사입력 2018-03-14 15:35:14 | 최종수정 2018-03-14 15:38:48

    스포츠조선DB

    두산 베어스가 홈런 두방으로 어제의 패배를 설욕했다.

    두산은 14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시범경기에 5대2로 승리했다.

    두산 선발 세스 후랭코프는 3⅔이닝 3안타 2볼넷 2사구 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고 이어 4회 유재유가 ⅓이닝만 소화한 후 5회 유희관으로 교체됐다. 유희관은 3이닝을 1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책임쳐 승리투수가 됐다.

    KIA 선발 양현종은 3이닝 2안타 2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선취점은 KIA가 올렸다. 3회 1사 후 정성훈이 2루타를 쳤고 김주형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유민상이 중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득점했다.

    하지만 6회 두산은 김민혁의 역전 투런포와 최주환의 2점홈런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이어 8회에도 지미 파레디스와 김민혁의 좌전 2루타를 엮어 1점을 추가했다.

    9회 KIA는 2사 후 두산의 다섯번째 투수 이현승을 상대로 이명기가 적시 2루타를 쳐내며 1점을 만회했지만 점수를 더이상 추가하지 못했다.


    광주=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